TRAVEL/18 북유럽, 발리 40

2018발리. Anakii의 메모. 울루와뚜 Uluwatu

우리는 이번 여행 테마가 '휴식'이었기 때문에 아무 정보 없는 울루와뚜에서 5박을 계획했다. 우리가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한 울루와뚜의 숙소(Bhujangga's Village) 주변은 서퍼들의 천국이다. 다른 편의시설은 거의 없지만 서퍼들을 위한 시설은 모두 다 있다. 우리 처럼 서핑 알지 못하는 이들에겐 무용지물인 곳이다. 한가롭게 지역민처럼 살아볼까? 하고 잡은 5일. 구글 내 지도 울루와뚜 (클릭) 울루와뚜 Uluwatu 지역의 느낌 발리 섬 남부해안은 대부분 2~3m의 높은 파도가 이는 대양의 해안. 서퍼들은 즐겨 찾는 곳이지만 스노클링이나 해양스포츠를 하는데는 부적합하기때문에 사람들이 덜 찾는다. 발리의 남쪽 작은 반도가 바둥 Badung 지역. 짐바란, 울루와뚜, 누사두아가 있는 곳인데 발리..

2018발리 10.울루와뚜 마지막, 귀국

8.14(화)~15(수) 울루와뚜 - 인천 아침 6시 40분에 일어난다. 창 밖에 고양이 두 놈이 어제 우리가 사드렸던 녹색 찐빵을 먹고 있다. 아저씨가 아무래도 시도하기 버거운 색이었던 듯하다. 나도 이상한데 남편은 괜찮다고 한다. 녀석들이 신나게 먹는다. 평소에 밥과 달걀 후라이도 먹는 놈들이다. 강아지 같은 귀여운 행동을 하며 앵긴다. 사랑을 많이 받아 엄청 귀엽다. 옥수수를 삶아서 바나나와 함께 아침으로 먹는다. 어젯밤에 비행기가 뜨고 도착하는 소리가 마치 지진의 웅웅거리는 소리처럼 들려서 잠을 깼다. 남편은 늦게까지 잠이 오지 않는지 만화를 보고 있다. 며칠 간 편하게 잠을 자지 못했다고 한다. 지금까지 비행기 소리에 잠을 못 잔 적은 없었다. 덜 피곤했던가 보다. 옥수수 4개를 다 먹었다. 아..

2018발리 9.울루와뚜 사원, 눈갈란, 토마스 비치

8.13(월) 울루와뚜 사원 아침 7시 반에 일어난다. 만화를 보다가 9시 넘어서 어제 점심을 먹었던 와룽에 간다. 그런데 아직 준비가 안 되었다. 점심 식당인가 보다. 울루와뚜 사원에 간다. 아침이라 덜 더울 것이고 사람도 적을거라고 예상했다. 역시 주차장은 한산하다. 오늘은 둘 다 긴 바지를 입고 와서 싸롱은 필요없다. 노란 허리띠만 두른다. 사원은 제한구역이 있다. 별로 볼 것이 없다. 오히려 이곳은 절벽 지형을 구경하는 곳이다. 아침인데도 땀이 난다. 꼭대기에 올라갔다가 왼편 절벽을 따라 걷는다. 절벽 아래 풍광이 장관이다. 빠삐용을 찍을 만하다. 다시 거꾸로 돌아와서 반대편 절벽으로 간다. 여기는 원숭이들이 많다. 서로 영역 싸움을 벌이는지 길을 막고 난리들을 치고 있다. 16년 전에도 안경을 ..

2018발리 9.울루와뚜 비치 탐방(8.12)

8.12(일) 울루와뚜 아침 7시 반에 일어난다. 아저씨가 밖에서 보스락거린다. 누워서 만화를 보다가 장비를 챙겨서 8시 반에 나간다. 오늘은 서쪽의 해안들을 돌아 보려고 한다. 울루와뚜 사원 쪽 길로 돌아서 올라간다. 이 길이 한적하다. 아침이라 시원하다. 어디에서 밥을 먹을까 계속 살피면서 간다. 어젯 밤에 먹던 식당은 문을 닫았다. 오늘이 일요일이라 이슬람 식당은 쉬는가 싶다. 좀 더 달리다가 막 반찬을 만들어 놓은 와룽(하피드자 와룽)을 발견했다. 아침식사로 나시 짬뿌르를 먹는다. 영어도 잘 못하신다. 일단 먹고 싶은 것을 손으로 짚는다. 남편은 큰 메기 튀김 위주로 나는 작은 고등어 조린 것을 중심으로 골랐다. 나물도 생선도 아주 맛있었다. 커피가 안된다고 해서 이곳 사람들이 많이 먹는 아이스 ..

2018발리 9.울루와뚜에서 휴식 (8.10~11)

8.10(금) 울루와뚜 누사두아, 판다와 비치 아침 7시에 일어난다. 아저씨가 부스럭거리는 소리를 내신다. 그 소리에 저절로 일어나게 된다. 감기 걸리신 건지 꽤 재채기도 하고 훌쩍거린다. 나가서 인사하고 옥수수를 삶는다. 냄비 작은 것 3개가 다 낡았다. 접시도 별로 없다. 서핑 말고는 다른 것에 관심이 없으신 듯하다. 어제 산 비싼 소시지도 물에 데웠다. 소시지는 하나 드신다고 한다. 옥수수가 스위트 품종이라 역시 달다. 세개에 600원 정도 주었다. 소시지는 좀 짰다. 음식이 싸니까 아침에 뭘 끓여 먹을 필요가 없다. 지도를 다운받고 9시에 집을 나선다. 울루와뚜 사원 앞을 지나 달린다. 구름이 있다. 이른 아침이라 선선하다. 내륙으로 가서 메인 도로를 달린다. 남편은 계속 핸드폰으로 지도를 확인하..

2018발리 8.우붓-울루와뚜 (8.9)

8.9(목) 발리 우붓 - 울루와뚜 아침 7시에 일어나 짐을 챙긴다. 어제 남편은 다 챙겨 놓고 잤다. 나는 일찍 잠이 들었다. 7시 50분에 아침을 주문해서 먹는다. 남편이 반숙 달걀을 톡 치다가 노른자가 주르르 쏟아졌다. 빨리 주문해서 달걀을 덜 익혔던가 보다. 숙소에서 쉬다가 8시 45분에 나온다. 9시경 미니 셔틀버스가 왔다. 자리도 넓고 쾌적하다. 손님을 가득 싣고 꾸따로 간다. 11시에 중국인 손님을 골프장이 있는 호텔에 떨꾸고 간다. 꾸따 입구에서 백인들이 모두 내렸다. 길은 체증이 심했다. 자야 마트에서 내려서 바비굴링을 먹고 가려고 했다. 문을 닫았다. 대신 맛있는 나시 짬뿌르를 다른 집에서 먹었다. ▲ 우붓 가는 미니버스. 픽업 포함 60. 걸어서 투어 오피스에 온다. 오늘은 다른 청년..

2018 발리 7.우붓,아융강 래프팅 (8.7~8)

8.7(화) 우붓아침 7시 반에 일어난다. 잘 잤다. 이곳은 커피와 차를 마실 수 있도록 식당에 늘 두어서 항상 따뜻하게 수시로 먹는다. 이 집의 입구는 주택가에 평범한 곳에 있다. 우리 방은 수영장과 식당이 보이는 보통의 위치이다. 그런데 수영장 아래로 내려가면 숙소들이 울창한 정글에 있는 상태가 된다. 그 아래 쪽 집은 황토색 계곡이 흐르는 곳 바로 위에 있다. 주방도 있다. 그런데 이쪽은 볕도 거의 안들고 어둡다. 꽤 습하겠다. 집은 전통 가옥으로 아름답다. 오래된 집들이다. 그리고 지진에는 제법 안정된 구조로 보인다. 8시 반에 아침을 먹는다. 과일과 바나나가 든 샌드위치와 찐 달걀을 준다. 맛있다. 이때 갑자기 남편이 카메라 가방이 없다고 한다. 배에다 두고 내린 것 같다고 한다. 방을 뒤져도 ..

2018발리 5.길리 메노 (8.5) 지진.

8.5(일) 길리 메노 아침 7시에 일어난다. 이른 아침에는 사슴처럼 예쁜 소들이 방울 소리를 내며 풀을 뜯으러 주변을 돌아 다닌다. 오늘은 귀여운 새끼 둘을 거느리고 숫소가 왔다. 남은 파파야를 잘라 통에 넣었다. 만화를 보다가 8시 반에 길리 가든에 가서 자전거를 반납한다. 내일 아침 길리 트라왕안에 바로 가는 개인 보트를 섭외한다. 북부에서 바로 떠나면 가깝다. 짐을 메고 걷지 않아도 된다. 오피스에 전화했더니 내일 스피드 보트는 없다. 7시 반까지 오란다. 직원은 300에 보트가 간다고 한다. 아침 식사를 주문하고 잘 먹었다. 북쪽 해안 투어 오피스에 가서 보트 가격을 물었다. 400에 간다고 한다. 그냥 길리 가든에서 해야겠다. 100을 예약금으로 걸었다. 스웨덴 가족은 렘봉안으로 가려 했으나 ..

2018발리 5.길리 메노 (8.3~8.4)

8.3(금) 길리 메노지난 밤 트라왕안에서 들려오는 둥싯둥싯 소리가 고요한 메노의 밤을 갈랐다. 보통 소음이 아니다. 오지를 삽시간에 이 지경으로 만드는 능력이라니. 대단하다. 그래도 눕자마자 잠이들었다. 밤에는 추웠다. 집 전체가 바람이 들어온다. 자연 선풍기집이다. 에어컨이 필요없다. 바다에서 몰바람이 온다. 전통가옥의 힘이 놀랍다. 큰 타올을 이불로 쓰면서 덮고 잔다. 나대지에서 그냥 자는 느낌이다.아침 7시반에 일어나 테라스에 앉아서 어제 싸 온 생선사테와 밥을 먹었다. 밥이 딱딱해졌지만 맛이 좋았다. 8시 반에 길리 가든에 아침 먹으러 간다. 몇 가지 고를 수 있다. 파인애플전과 토스트, 오믈렛을 시킨다. 머그잔으로 커피도 준다. 밀크커피도 된다. 이곳의 숙소보다 우리집이 훨씬 좋다. 맛은 별로..

2018발리 5.길리 메노 (8.2)

8.2(목) 길리 트라왕안 - 메노 아침 7시에 일어난다. 밤새 바람 소리가 심해서 배가 뜰 수 있을까 싶었다. 잠도 설치고 악당들에게 저항하는 악몽을 꾸었다. 망고 세개를 까서 먹는다. 파랗지만 맛있다. 가기 위해 짐을 모두 챙긴다. 식사를 주문하고 정원의 해먹에 누웠다. 마지막 아침을 먹고 어제 산 음료들과 과일 산 것을 갈무리하여 싼다. 9시 넘어 숙소에서 나온다. 저녁에 자전거 타고 들어왔던 골목길을 따라 거꾸로 나가본다. 아침에 보는 풍경이 낯설다. 항구에 나온다.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린다. 표를 파는 곳이 없어 매표소로 걸어간다. 여기에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다. 메노에 가는 배가 여기서 9시 반에 떠난다고 한다. 오늘은 바람이 거세다. 풍랑이 이는 것이 보인다. 잠시 기다리다가 바로 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