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추25

고천리 옥수수, 고구마, 우리밭 옥수수, 고추 7/20 고천리 밭 옥수수와 고구마 옥수수는 완전 부실, 고구마는 아마도 전멸이다. 8/15~17 고추, 옥수수 여행 동안 연일 폭염. 고추와 옥수수가 다 말라 죽지 않았을까 했더니 병끼는 있지만 죽지는 않았다. 고추는 절반 정도가 왕성하게 열매를 맺어 빨갛게 익었고 옥수수는 부실할지언정 열매는 있다. 고추를 따 오니 한 바구니다. 일단 이 정도만 수확하고 나머지는 9~10월로 미루자. 고추잎과 근처 체리나무가지 잎이 검다. 고추에도 검은 티가 잔득 묻었다. 씻어내니 괜찮아졌는데, 이게 무얼까. 옥수수를 따느라 경아씨가 한 시간 정도를 썼다. 박스 가득이 가져온 옥수수 껍질 벗겨 갈무리한다. 전분질이 높아져 무척 딱딱한데 일단 쓸 만 한 것만 쪄 두고 나머지는 갈무리다. 그랬다가 저녁에 몽당 푹푹 쪘다... 2018. 8. 17.
4/10~5/9 학교와 집의 작물들 준비 4/10 학교 상추(하늘텃밭) 바람이 무척 많이 불었다. 온도는 12도 정도. 아침에 차로 500개의 모종을 싣고 와 아이들 데리고 옥상에 부렸다. 2교시에 올라가서 구멍파고 - 퇴비 넣고 - 물 주고 - 모종 심는 과정을 마쳤다. 찬휘랑 승권이는 물을 꾸준히 잘 주었고 동훈이와 수오는 호미로 파고 포트에서 모종을 뽑는 과정 내내 열심히 참여했다. 아영이는 사진을 찍었다. 다 심고 나서 세윤이가 비닐 다시 덮는 것을 도왔다. 꽤 흥미를 가지고 한다. 6교시에는 5-7. 6-2,3,4 반이 한꺼번에 올라와서 상추를 심었다. 바람이 불어서 비닐이 많이 날아가 민준이와 조금 걷어 냈다. 100여명이 넘는 아이들이라 정신 없을만도 했는데 용케 나는 정신을 차리면서 흥겹게 하고 있었다. 송초아선생님 반이 가장 먼.. 2018. 4. 11.
4/24~28 고추, 토마토 파종. 해바라기 정식, 바질, 향채, 감자 4/24 고추, 토마토 파종조금 이른가 싶다. 사람에 따라 5월초에 심기도 한다니. 2016보다 1주일찍 심는다.북쪽밭 체리나무아래 11구멍에 아삭이 5,방토 1,청양 5 심고, 비탈밭 초입에 방토 6개 심었다. 4/20~24 해바라기 싹트기전체의 30% 정도가 새싹을 올렸다. 4/20 싹트기 (10일 경과)4/24 (14일 경과) 떡잎이 크게 나온 것이 전체의 80% 이상, 떡잎 사이로 본잎을 준비하는 것이 몇 개 있다. 나온 떡잎이 말리는 현상이 보인다. 4/28 해바라기 정식, 향채해바라기 본잎 두 개 나와 학교에 아주심기함. 향채는 24일만에 떡잎 둘과 본잎 준비중, 바질은 떡잎만 간신히 올라온 상태 5/1 당근과 향채, 땅콩, 감자(학교) 4/4일 심은 학교옥상의 당근, 향채. 이제 2cm정도 .. 2017. 4. 28.
가을작물, 상추 (8/30~) 고추 기록 8/30 상추심기 상추 15본, 마당의 토마토,고추 주위에 심음. 9/11 남향으로 심어 그나마 빛을 좀 받는 아이들은 잘 크지만 고추에 가린 아이들은 갸날프게, 토마토에 가린 아이들은 성장이 더디다. 9/20 오크상추 두 포기만 왕성하고 로메인과 치마는 발육이 좋지 않다. 10/10 시월 넘어 가니 조금 커지는 것 같기는 한데, 봄같은 활달함 은 없다. 텃밭의 가을 상추는 실패. 10/22 ~ 10/31 시월 하반기가 되자 점차 힘을 얻는 상추들. 로메인과 치마가 힘있게 올라온다. 상추는 추위에 잘 견딘다니 좀 더 두고 볼 일이다. 고추 10/31 끝. 가을이 되자 밭의 청양고추에 탄저병이 심하게 돌아 10/22일 길무리하고 끝냈다. 여름에서 가을동안 마당의 아삭이고추에는 노린재가 드글드글했다. 고추 .. 2016. 10. 31.
10/20~ SD무선마이크 AS | 부추,고추,상추,석류 | 고구마수확 | 윈도 키 구입 10/20 SD 무선마이크(SVM-52E) 수신기 AS 사운드드라이브의 무선 마이크 시스템의 수신기 가 꺼졌다 켜졌다 한다. AS팀에 전화하니 수신기를 보내란다. 퇴근시간에 편의점택배로 보냈다. 10/24(월) 전화가 왔다. 아무리해도 전원이 나가지 않는다고 한다. 일단 새 제품으로 교환해서 보내겠다고 한다. 어댑터 이상을 의심한다. 원래 어댑터는 15V 0.25A 인데 9V 1A 또는 12V 0.75A도 된다고 한다. 제품 뒤에는 12~18V 0.4A라고 되어 있다. 단, 극성이 안쪽이 +여야 한다는 것. 집에 있는 것 찾아보고 교체해 써 봐야겠다. 이 업체의 60W 출력의 무선 보이스 앰프가 있는데 단돈 20만원 초반대. 무려 충전식 제품이다. 아, 이것을 샀다면 체육 수업용으로는 차고 넘쳤을 것을... 2016. 10. 24.
4/30~5/1 볼음도 벼농사울력, 고추,토마토,옥수수1, 참외,상추 파종 참외 3개 2000원 아삭이고추 1 청양고추 5 토마토 5 방울토마토 5 7000원 (강화 풍물시장) 4/30 (토) 볼음도 울력 (도반소농공동체 벼농사-모판놓기) 하우스 양묘장에서 싹을 틔운 모판을 논에 옮겨 본격적인 모로 키우는 준비작업. 볼음도 친환경작목반 분들이 일차 작업을 해 두셨고 우리에게 남은 건 트랙터 6대분의 모판이다. 달래라는 아이디를 가진 한경희님과 아들, 경아와 나 이렇게 4명이 참여했다. 트랙터가 천천히 이동하면 모판을 받아 논에 차곡차곡 놓는 일이다. 놓아진 모판 위로 흰 부직포를 씌운다. 논에 물이 차 진창이라 발 옮기는 게 어려운 것 빼고는 일 자체는 단순하고 어렵지 않았다. 11시 정도에 시작한 일은 12시 10분에 끝이 났다. 나들길민박집에서 점심을 먹었다. 지난 가을 우.. 2016. 4. 30.
무와 꽈리고추 수확 11/4 무를 캤다. 어머니가 오셔서 무를 다 캤다. 얼어버릴까봐 캐셨다 한다. 쇼핑 바구니로 한 바구니다. 크기는 앙증맞지만 맛은 아주 좋다고 영희씨가 그랬다. 11/6 고추들을 마지막 수확하고, 배추를 살짝 뽑아 씻었다. 꽈리고추는 길쌤네서 받은 건데, 볕 잘 드는 곳에 심었더니 수확이 대박이다. 겨우 네 주 심었는데 주체를 못한다. 게다가 맛은 청양을 능가하도록 맵다. 수확한 것들이 냉동실에 벌써 네 봉지나 쌓여 있다. 올해 마지막 수확이라 생각하고 꾀리고추를 수확했다. 반면, 각각 4주 심은 아삭고추는 한 개, 청양고추는 4개의 수확.고추농사에는 볕이 최고 조건이구나. 생협에서 온 돼지고기로 오키나와식 수육 하는 날. 우리 밭 배추 중 가장 작고 여리여리한 녀석 두 포기 뽑아 씻었다. 진짜 예쁘다. 2014. 11. 6.
9월 배추와 무,고추,토마토,호박 9/9 배추와 무, 토마토, 호박 배추, 엄청 갉아먹혔다. 무는 괜찮다. 매워서 안 먹었나? 호막은 주렁주렁 잘 크고 있고토마토는 다시금 힘 내어 줄기를 뻗고 열매를 맺는다. 열매 2긴가? 9/11 배추 많이 갉아먹혀 죽은 배추들 뽑거나 그 옆에 새 배추를 심었다."이거, 먹이 주는 것 아냐? ^^" 9/16~20 배추,토마토 새로 심은 배추들 초토화. 한 줄로 심은 15밭의 배추는 전멸. 이쪽 밭 메뚜기 비슷한 것이 뛰던데 그놈들 짓인가? 멀칭 안 한 밭(11밭)은 오히려 깨끗하다. 토마토, 고추 5밭의 그늘고추가 몇 개씩 열매를 달고 6밭의 꽈리고추는 제법 실하게 열매를 단다. 한 번 갈 때마다 한 봉지씩 딴다. 우리 집 용량으로는 넘친다. 피망이 첫 몽우리를 맺었다. 너무나도 늦은 착과. 가을 토마.. 2014. 9. 26.
배추와 무 심기 8/30 밭 만들고 배추 심기 어제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렸다. 아침 7시경, 밭에 나갔다. 8월 중순쯤 들풀을 쳤지만 아직 접근조차 힘든 밭이다. 낫으로 잡풀 베어 눕혀 나가며 밭 꼴을 만들었다. 1시간여 작업하니 꼴이 잡힌다. 쇠스랑으로 땅을 찍어 내고 고무래로 두둑을 만드니 좀 볼 만 하다. 감자 심었던 13.14밭을 합쳐 한 두둑으로 만들고 15밭엔 이미 호박이 있으므로 잘 피해서 가느다란 두둑을 만들었다. 11밭의 호박은 별 소득 없어 다 쳐 낸 뒤, 밭 정리해 배추를 심었다. 학교 가서 관(?) 40여개 짜고 멘붕상태로 무 모종 사다가 영노여연재혁이 만나 다소에서 저녁 먹고 집에 와서 과일과 막걸리 먹다가 영노 결혼식 주례 맡기로 하고, 장정들 보냈다. 8/31 무 심기 8시, 밭에 나.. 2014. 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