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둔대1기(00-03) 29

2001-10-23 카메라를 샀더랬습니다.

코닥 DX-3500 샀었지요. 요놈 그런데 내 윈2000하고 궁합이 안맞아서 PC를 죽이는 일이 있지 뭡니까? 이런 거 첨 봤어요. 연결시키면, 갑자가 삼보컴퓨터로고(!) 가 나오는...-_-; 저희 반 컴은 삼보거든요... 좋은 걸 샀다가 반품하고, 우리(임혀기,광수,나)가 정보교사단 출품해서 상으로 받은 카메라를 쓰기로 하였습니다. 안쓰고 놓아두면 결국 팔아버릴 거였거든요.. 덕분에(?) 광수랑 임혀기는 카메라 팔아서 술먹을 돈 날려(!)버렸습니다. 내가 술 몇잔이라도 사야지요. 바로 이 카메라.. 사진이 그런대로 나옵니다. 물론 찍고나서 뽀샵에서 좀 손봐야 했지만요.. 어쨌건, 이넘으로 당분간은 버텨볼랍니다. 갑부도 아니고, 공짜를 마다하고 돈을 썼었다니요. 아니, 술값은 좀 들겠군요..^^ 이걸로..

2001-10-17 시범학교 보고회 전날에 어린왕자를 다시 보다.

오늘 보고회 막판 준비를 끝내고 나서.. 학교가 온통 국화화분으로 도배된 것을 보며, 전에 보지 못한 새로운 것들이 학교를 뒤덮는 걸 보며, 갑자기 깨끗해지고 새로운 것들로 뒤덮인 학교를 보며, 조 장학사의 "진지"한 이야기를 듣고 나서, 연극도 거대하고 진지하게 하면 현실처럼 보이는구나..라고 생각했어. 도대체 무얼 바라고 시범학교를 하는거지? 목적이 뭐지? 아이들인가 선생들의 마스터베이션인가? 아니면, 시범학교를 준비하는데 엮여진 수많은 업체들의 호구지책인가? 장학사는 아이들의 변화엔 전혀 관심이 없다. 그에겐 얼마나 잘 꾸며서 잘 보이는가가 큰 문제다. 그의 질문 중, 아이들이 어떻게 변화했는가를 묻는 것을 바라는 내가 문제일까? 많은 선생님들은 시범학교제도라는 것의 운영의 문제를 잘도 지적해 낸다..

2001-07-26 리눅스 경력 만 2년.... 99년 작업

참,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99년, 학내망 설치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알수 밖에 없었던 네트워크, 그리고 리눅스.. 그리고 그후 만 2년. 99년 6월 리눅스가 돌아가는 모습을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학교 서버(금정)에 스피드웍스가 설치됨에 따라 설치된 레드햇 5.2. 윈도메이커를 띄워 놓은 모니터의 모습은, 한마디로 깔끔.세련 이 네 글자였습니다. 새로운 운영체제가 이제 내겐 현실이 되는구나... 하지만, 아무 일도 못했습니다. 마우스만 이리저리 굴려보았죠. ^^ 와 멋있다!! 하면서요. 99년 9월 학교를 옮기고, 옮긴 학교에서 보라매가 설치된 리눅 서버를 보았습니다. 이놈은 레드햇 6.0 으로 X윈도로는 그놈을 쓰고 있더군요. 허걱~ 윈도메이커 보다 훨 이쁘고 제대로 된 메뉴를 갖춘 데스크탑...

2001-07-06 드뎌 DVD샀다~~

가지고 있던 플스의 렌즈가 맛이 갔는지 비됴씨디 볼때마다 끊겨서 어쩔까...하고 있던참에, 그만 DVD 플레이어를 덜컥 사버렸다. 디비디쇼핑 사이트에서 공동구매를 하고 있었는데..239000원이랜다. 상표는 NINTAUS (닌따오?) 중국 제품이다. 중국제품에 대해 안좋은 이미지..그래도 어떠랴 싶어 샀는데, 이게 장난이 아니구나. 고급 디비디에 있는 기능 다 있는데다, 시험으로 돌려본 디비디 타이틀의 퀄리티는...하하.. 집에 있는 오디오와 연결했더니, 2스피커 시스템인데도 소리가 휘감아돈다. 작은 즐거움이란 이런것.. 239000원이라는 가격.. 정말 싸다.. 오늘 알타비스타에서 n9901검색을 했는데, 퀸즈랜드에서는 499달러(64마눤)에, 일반적인 미국 판매가는 할인가가 429 달러다... 허걱!

2001-07-02 리눅스 K-브라우저에서 글을 쓰다.

한컴 리눅스 2.0을 설치했습니다. 오늘.. 그놈과 KDE가 다 설치되더군요. 그놈은 역시나 헬릭스 코드입니다. 소밀이 기본으로 되어있는 것도 마찬가지구요. 하지만 KDE는... 천지개벽이군요. 마치 윈도우, 그것도 더욱 세련된 윈도우를 보는 것 같습니다. 특히 KDE2 에서 적용된 K 브라우저는 기존의 네스케이프가 익스 전용의 웹 사이트들을 제대로 못 보여주던 것과 달리, 큰 불편없이 웹 페이지를 볼 수 있군요. 한글 지원도 깔끔한 돋움체*(이 돋움체 윈도것보다 더 이쁩니다....) 를 지원하구요. 한/영 키 인식, 제로보드 레이아웃 90% 이상인식, 테이블 속성과 그림 속성들 거의 다 인식...헉헉.. 여기다 오픈 오피스까지 더해진다면. 명실공히 오픈 소스의 풀셋을 갖추는 것이 되겠군요. 참, 속도문..

2001-06-24 호오장에게의 질문과 호오장의 답변 (펌)

★한국의 독자라는 질의응답★ 무명암의 HP안의 , 서적 소개의 http://www.age.ne.jp/x/mumyouan/e/eobk.html (으)로 소개되고 있는 책 중, 현재상으로부터 7권까지는 한국어에 번역되어 한국에서 출판되어 있습니다. 아래의 두개의 질의응답은, 한국의 독자인 (분)편으로부터 전해진 질문에 코멘트한 것입니다. 질문 제일편 Q1 ■수행을 통해, 마음을 치료할 수 할 수 있습니까? 정신 불안정, 대인 공포증, 빨간 얼굴증, 패닉증, 말더듬이 등은, 한국에서도, 정신과에서는 완전한 치료를 할 수 없기 위해, 약물 치료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수행이나 다른 방법으로 성과를 올릴 수 있습니까? ↑【에 대하는 (분)편 호오장으로부터의 회답】↓ 이 질문은, 무명암에게 향해야 할 것이 아..

2001-04-19 오늘 한 일

출근 1,2교시 : 수업 3교시 : 운동회 연습으로 아이들 지도 4교시 : 아이들 운동회 연습 중 정보자료실 운영 실태 보고서 작성 점심시간 : 교원 정보활용 신장 실태 보고서 작성, 멀티클래스 신청 내부기안, 정보활용능력 신장방안(계획서) 결재. 5교시 : 수업 2시-2시30분 : 교실청소 지도. 남자아이들이 어제 먼저 갔기 때문에 남겨서 교실 바닥을 닦게 함 2시30-3시 : 수학 삼각형,각도 수행평가결과 서버에 기록 3시-4시30분 : 교육정보기기 소요량 및 보유량 조사 제출 보고서 작성 4시30분-??시 : 영어체험학습 자료 제작 휴우... 언제 맘편히 교재연구할려나.... 이젠 한번 적어 볼랩니다. 도대체 내가 학교에서 뭐 하고 사나

2001-04-19 율곡 연수원에 다녀와서..

오늘, 글쎄, 파주에 있는 율곡 교원연수원에 출장갔다 왔어요.. 3시까지 가는 거였으니까 무척 바빴죠. 하지만 수원 계시는 정재엽 선생님이 같이 가자시길래 그 차에 곱사리 껴서 갔습니다. 차로 가면 두시간, 대중교통으로 가면 세시간 걸리는 머나먼곳... 새로이 사이버 연수를 한다고 하십니다... 근데 어쩌죠? 전 놀고만 싶구요. 다른 선생님들에게 무얼 가르칠 만큼 준비가 안되었는데... 자꾸 일을 벌여놓는 것 같기도 하구요.. 어쨌건, 11시에 율곡에서 출발해서 12시 30분이라는 "경이!!"적인 시간에 돌아왔답니다. 와! 1시간 30분 밖에 안걸렸어!!! 그래서 같이 강의하시는 김은호선생님한테 전화했죠. 난 벌써 왔지롱~~ 하고. 전 1시 30분정도에 올 걸로 알았거든요.. 김은호 선생님은 아직 율곡연..

2001-03-01 교사가 아니라 컴퓨터 오퍼레이텁니다.

봄방학 기간동안, 하루도 쉬지 못했어요. 교무업무지원 시스템인가 뭔가 하는 넘 땜에. 그 삼천만원짜리 말이예요. 3월 부터 운영해야 하니까 기본작업 다 하려고 하니, 하루하루가 빡빡하더군요. 오늘은 드뎌 봄방학의 마지막 날인 삼일절... 오늘 역시 학교 나가서 일 X나게 하고 왔습니다. 교사가 아니라 컴 오퍼레이터예요. 거의. 작년부터 컴 관련 일은 아무도 건드릴 수 없는 성역이 되고 있네요. 담당자 이외에는 알 수도 없고, 알 필요도 없는..그런 일이 되고 있죠. 이거 문제 아닙니까? 학교 관리자(교장,교감)들이 전혀 건드릴 수 없는 부분이 학교에 존재한다는 거.. 요즘 일하다보면 저희 전산담당들이 거의 학교를 주물러도 되겠더군요. 교무업무 시스템에 얼마 안 있어 도입될 경영업무 지원 시스템까지.. 계..

2001-02-20 감기에 걸린 날.

16일날 졸업식을 했습니다. 아이들을 정말로 보내버렸죠. 근데 졸업식 내내 잠이 오는 거예요. 못 참을 정도로요. 겨우겨우 졸업식 마치고, 아이들 상장 다 주고, 통지표 주고... 우리 학교는 상장을 참 많이 줍니다. 졸업생이 67명인데 그 중 상 받는 녀석들이 55명은 되죠... 다른 학교 전원 상 주는 그런게 아닌데도, 학교는 작고, 상 주는 사람들이 많으니 아이들이 혜택을 많이 보죠. 상장에 장학금에.. 어쨌건 무쟈게 많습니다. 다 끝내고 나니, 몸이 아프다는 생각이 들더군요........결국 겨우겨우 5시까지 있다가 퇴근을 했습니다. 토욜은 연가 처리 하구요. 금욜 저녁부터 일욜까지 내내 앓았습니다. 심한 감기 몸살. 1월 1일날 감기 몸살로 새해를 시작하더니, 급기야 한달만에 더 독한 넘에 걸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