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OG/산마을학부모영농단43

3/1 간장/된장 담기 (진행중) 3/1 간장/된장 담기 올 초, 언니,한스형,성락형이 모여 메주를 성형하고 김정택 목사님댁서 겨울을 난 뒤, 얼마 전에 가져와 언니집에서 띄웠다. 3/1일인 오늘은 말날. 다들 된장을 담그는 날이다. 메주는 언니네 황토방에서 잘 떴다 한다. 1) 먼저, 메주를 솔로 씻어 말린다. 메주에 붙은 먼지를 떨어내는 일. 너무 심하게 떨어내면 맛있는 발효균인 곰팡이도 떨어져요. 손이 넘넘 시리다. 2) 소금물을 3/4 다라 정도 만들어야 한다. 농도는 계란 동동 떠서 500원짜리 크기가 될 정도. 소금이 13kg쯤 들어갔다. 3) 소금물의 불순물을 가라앉히는데 두어 시간 기다린다. 4) 독에 메주와 소금물 넣고 숯 두어 덩이와 고추 서너개를 담고 얇고 낭창한 나뭇가지들로 메주가 올라 오지 못하게 막았다. 일단 완료. 2016. 3. 11.
2015년 된장담기 (2/23~4/) 기록 중 2015/2/23 메주와 소금물 준비 메주준비 콩세알에 콩 30kg주고 메주 25개 받았다. 메주 하나는 700g정도니까 대략 전체 18kg. 독 세우기 언니집 뒷마당에 파레트 놓고, 세말 짜리 독을 잘 씻어 그 위에 두었다. 소금물 담기 다라에 소금 붓고 고무장갑 낀 손으로 살살 녹이며 달걀을 넣어 500원 크기만큼 솟아오른 것 확인하고 독에 붓는다. 소금 다 녹이지 않아도 된다. (라고 윤화엄마 이례교님이 말했다) 이 과정을 몇 번 하며 독에 소금물을 담았다. 메주 담그기 (확인해야 함. 기록 중) 그담주, 소금물을 메주를 독에 담고 소금물을 붓는다. 숯을 넣고 고추나 엄나무가지를 넣어 살균한다. 이 상태로 두 달 묵히자. 2015/4/4 간장, 된장 분리하기 메주를 꺼내고 간장을 거른다. 플라스틱 .. 2015. 5. 9.
가을 밭 정리하기 10시 10분 경, 영농지에 도착했습니다. 배추와 무밭의 경우 비닐멀칭이 깨끗했고 배추는 순조롭게 자라고 있는 반면 무는 빈약합니다. 제대로 모종이 올라오지 못했습니다.토마토는 누렇게 떠서 잘잘한 열매들이 그냥 익어가기만 합니다. 고추 역시 누렇게 뜬 모습입니다. 볕은 좋지만 물이 부족해서였겠죠. 가을감자는 가을초를 이겨내려 키를 키웠습니다. 오늘의 작업은, 감자밭 가을초 정리 배추, 무 솎아주기 가지, 토마토, 고추밭 정리 입니다. 먼저 경아와 저는 고추와 토마토를 땁니다. 올해 마지막 수확입니다. 토마토 한아름과 고추 한 봉지가 나왔습니다. 성락형과 한스형은 감자밭의 가을초를 쳐 누입니다. 저도 함께 가을초를 쳐 누이기 시작합니다. 한 시간여 작업 끝에 대강 감자밭과 그 주변이 정리되고 잠깐 새참을 .. 2014. 9. 22.
모내기 지원 사업, 산마을 감자 수확, 5/24 모내기 돕기 오늘 일감은? 벼 모판 400여개 옮기기. LOG 덕명샘이 짓는 쌀농사에 숟가락 하나 더 얹으려는 노력, 벼농사 지원! 작년부터 시작된 영농단 벼농사 프로젝틉니다. 벼농사야 워낙 넓은 면적으로 하다 보니 마을 사람들 모두 품앗이를 하십니다. 모판 만들 때도 산마을 농업회사 마당에서 모두들 모여서 하시더군요. 만든 모판을 비닐하우스 또는 노지에서 얼마 정도 키우다가 아주심기를 하는데, 이 때도 품이 많이 듭니다. 오늘 영농단이 투입된 품앗이 작업은 산마을 졸업생 창훈이 아빠 영보님의 논에 모판을 옮기는 작업입니다. 옮겨 놓으면 이앙기를 이용해 모판을 얹고 모내기를 하죠. 우리 작업은 단지 400여개의 모판만 옮기는 거예요. 얼핏 듣기에 간단할 것 같았죠. 큭, 모판은 노지 논에서 자라.. 2014. 7. 1.
2013/12/7 학부모영농단 강화나들길 2013-12-07 강화나들길걷기 (1코스) 앨범 [바로가기] 한스형의 제안으로 걷게 된 강화나들길. 아마 영농단의 올해 마지막 행사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뭐, 12/30일 재밌는 일 (!!^^)들을 만드실 분들은 꼭 추진하셔서 달인님(^^)의 소도 맛보고, 소등섬 일출을 즐기고 오셔도 좋겠지만! 9시 반에 만나기로 한 영농단, 9시 10분쯤 강화에 진입했다가 혹시나 하고 선두형에게 전화해 보니 다 와서 기다리고 있으시다네요. 제일 가까운 녀석이 젤 늦게 도착했습니다. 일정은 나들길 1코스 따라 걷다가 연미정에서 끝, 3시경 왕자정(고려궁지 옆 묵밥집)에서 점심 먹는 걸로 했습니다. 늦게 오신 분들은 왕자정에서 만나기로 하고 선두형, 성락형, 한스형과 고려궁지 앞에서 나들길 산책을 시작했습니다. 길잡이 .. 2013. 12. 8.
마늘과 쪽파심기, 영농단 올해 쫑. 참가 위곤님,한스님, 성락님, 지좋은님, 아나키 + 황구샘 작업로그 * 9월에 심은 무와 배추 수확. * 월동할 마늘과 쪽파를 심었다. 오늘은!조금 늦었지만 밭을 정리하고 마늘을 심기로 했습니다. 심는 곳은 9월에 배추와 무를 심었던 밭. 배추는 대부분 진드기 및 배추벌레님들 먹이로 드리고 무는 좀 남았기에 뽑아서 갈무리해 두었습니다. 무라 불릴 수 있는 것들이 한 자루가 안되고, 나머지는 애기무들 뿐입니다. "작은 게 맛있잖아요?" 하면서 한 입 베어 물고 차분히 맛을 봤습니다. 성락형도 하나 맛을 봅니다. ....... "싱겁고 매운맛도 안나네요" "그러게. 맛이 없네." 영농단 두번째 해 수확했던 맛있는 무를 기대했었건만. 올해 배추 무 농사 실패. 비닐 덮인 배추/무 밭. 삽자루로 만든 막대로 구.. 2013. 11. 16.
2013년도 영농지의 마늘과 감자 수확 링크 : 마늘 저장, 관리요령 2013년 6월 26일. 강화 산마을고 영농지 마늘과 감자 수확 5시 40분 영농지 도착. 마늘 밭은 마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잡풀이 무성해졌다. 마늘 대는 모두 고스라져 잡풀 사이사이 살짝살짝 모습을 비칠 뿐. 마늘 대를 젖혀 놓고 먼저 잡풀을 뽑으면서 흙을 부드럽게 한 뒤 호미로 흙을 파서 캐거나, 흙이 부드러울 경우엔 대 아래쪽을 손으로 쥐고 뽑으면 되었다. 간혹 돌덩이 같은 흙 상태 때문에 마늘은 땅에 박혀 있고 대만 쏙 빠져 나와 호미로 보물찾기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 아무래도 마늘을 호미로 찍기 쉽다. 잡풀 뽑은 것을 바닥에 깔고 앉아서 마늘 대를 뽑으니 조금 쉬웠다. 아직 초저녁이라 그런지 모기가 적어서 일하기에 더욱 좋다. 마늘 농사 3년째. .. 2013. 6. 26.
마늘쫑 수확, 논에 피사리 오늘의 주제감자밭 점검, 마늘쫑 수확, 피사리 참가자황구샘, 사슴님, 위곤님, 한스님 가족, 지좋은님, 게바라와 아나키. 작업로그뜨거운 낮, 시원한 아침저녁. 앵두, 오디 익어가는 시기. 감자, 마늘밭 살피고, 마늘쫑 수확. 기숙사 옆 쪽밭에 옥수수 심고, 기숙사 옆 논의 피사리. 오늘 10시 경, 시설실에 모였습니다. 황구샘은 학생들 밭 관리해 주느라 거기에 계시고 사슴님과 우리는 먼저 수련원으로 올라갔습니다. 감자. 늦게 심어선지 아직 파릇합니다. 지난 해엔 장마 바로 전 6/30일날 수확했었는데 이번엔 더 늦어질 것 같네요. 어쩌지... 마늘은 고스라지기 시작하는 녀석들도 간간이 보이지만 대부분 아직 파랗습니다. 결국, 오늘의 목표는 마늘쫑 수확으로 합니다. 오늘 아침에 집을 나서면서 마늘쫑 따기 .. 2013. 6. 17.
2013/06/02 학부모영농단 고구마 파종 주제 고구마 파종, 열무 2차 파종, 갓 수확 작업Log 낮엔 본격 더위, 아침저녁으로 시원한 초여름. 붓꽃 만개하고 모내기 하는 때. 쉬고 있는 아래 밭 일구어 고구마를 심었다. 열무 수확한 밭에 2차로 열무를 심었다. 갓, 겨자채 밭에 갓이 웃자라 다 뽑고, 풍성한 겨자채로 점심식사 오늘 2013-06-01 고구마 파종 앨범(원본링크) [바로가기] 10시 넘어 영농지 도착. 교장관사에서 교장샘과 위곤님, 현섭님 차 한잔하고 계십니다. 황구샘은 모내기 때문에 늦게나 합류하신다 하고, 선두형은 집에서 출발한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아마 정오 너머 도착할 듯. 찻집(^^) 분위기가 넘 좋아 커피와 다과로 시간을 보내다 보니 벌써 11시가 넘었네요. 늦기 전에 작업을 시작합니다. 오늘의 노동요는 이선희 언니의.. 2013. 6.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