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07-26 리눅스 경력 만 2년.... 99년 작업

LOG/둔대1기(00-03) 2001. 7. 26. 15:02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참,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99년, 학내망 설치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알수 밖에 없었던 네트워크, 그리고 리눅스.. 그리고 그후 만 2년.

99년 6월
리눅스가 돌아가는 모습을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학교 서버(금정)에 스피드웍스가 설치됨에 따라 설치된 레드햇 5.2.
윈도메이커를 띄워 놓은 모니터의 모습은, 한마디로 깔끔.세련 이 네 글자였습니다. 새로운 운영체제가 이제 내겐 현실이 되는구나...
하지만, 아무 일도 못했습니다. 마우스만 이리저리 굴려보았죠. ^^
와 멋있다!! 하면서요.

99년 9월
학교를 옮기고, 옮긴 학교에서 보라매가 설치된 리눅 서버를 보았습니다. 이놈은 레드햇 6.0 으로 X윈도로는 그놈을 쓰고 있더군요.
허걱~ 윈도메이커 보다 훨 이쁘고 제대로 된 메뉴를 갖춘 데스크탑..
마치 윈도 시작메뉴처럼 하부메뉴를 가진 그놈을 보고서는 한번 해 볼까? 하는 마음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이것 저것 메뉴를 열어보기도 하구요.
이때 처음으로 알게 된 것이 리눅스의 스프레드시트인 "그누메릭"과 리눅스 이미지 프로그램인 "김프"였습니다.
그누메릭은 MS 엑셀의 함수를 대부분 지원하더군요. (물론 초급인 제 수준입니다만..) 
김프는 전문적인 포토 풀그림이었습니다. 포토샵에는 아직 못미쳤지만요.
이때부터 쉬는 시간이면 정보실로 내려가 서버 앞에 앉았답니다.
책도 하나 사구요. 그림이 잔뜩 들어간 책이었지요. 첨엔 그림이 최고라니까요.
이 때 전 리눅스에서 네트워크 아이피를 설정하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99년 10월
계속 서버만 만지작거렸습니다. 리눅스 FTP 틀라이언트인 이글루FTP도 써 보구요. 이놈..윈도용 FTP보다 열배는 나았습니다.. 네스케이프를 띄워 인터넷도 들어가 보구요.
참... 서버 앞에서 못할 짓 많이 했지요. 한번은 무슨이유에서인지 화면이 꼼짝하지 않아서 몇 시간 고생하다가 책에서 X서버를 강제종료시키는 키인 Ctrl-Alt-Backspace 키를 알고나선 X서버를 죽이고 돌아온 키보드 조작에 흐뭇해 하기도 하구요.

한세대에서 정보화 전문요원 연수할 때 리눅스 과정을 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되었답니다. 물론 집에서는 리눅스 명령어 정말 많이 배웠습니다. 또한 웹 서비스를 해 주는 아파치 웹 서버에 대해서도 배우구요. 아파치 웹 서버 설정파일을 이리저리 만져보기도 하고 재시작 해보기도 했습니다.
이때 궁금했던거.
한세대에 설치한 리눅스는 아파치 설정파일이 httpd.conf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학교 보라매 서버는 이 httpd.conf 파일의 내용이 턱없이 짧은 것이었거든요.
전 우리학교 서버 설정파일에 문제가 있는 줄 알았습니다. 왜 짧은거지?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원래 리눅스 아파치 설정파일은 access.conf , httpd.conf, srm.conf 세 개로 나누어져 있는 건데 6.0 부터는 httpd.cinf 하나로 통합되었다는 것을요.
우리 서버, 문제 없는 것이었습니다... -_-;

99년 12월
드디어 리눅스에서 각종 설정파일을 수정하는 방법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터는 주로 텔넷으로 접속해서 파일을 수정했지요.
X윈도를 쓰는 것보단 오히려 텍스트 환경에서 간단한 파일 수정으로 설정값을 변경시키는 것이 편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참, 이때 mc ( 미드나잇 커맨더 ) 사용법도 확실히 알게 되었지요.
리눅스에서 파일편집을 하는 vi는 손도 못대구요, X윈도에서 Gedit 를 불러 작업을 하던것이 mc를 알고나서는 훨씬 일이 쉬워졌답니다.
마치 도스시절의 노턴 커맨더 쓰는 것 같아....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