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를 캤다.

LOG/영농일기 2020. 10. 19. 23:15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학교 고구마.

10월 초, 황무지에 심었던 고구마를 캤다. 좋지 않은 수확.

10/13~15일 동아리밭 고구마를 5반 8반 모두 배당해 캤다. 

동아리밭 부근은 굼벵이 피해가 엄청나다. 

각반 밭은 편차가 있지만 수확은 적고 굼벵이 피해는 많다.

한 두둑당 5kg정도나온 것 같다.

아이들에겐 재미있는 경험이었겠다.

집 고구마

10/15 풀을 걷어낸다.

풀이 엄청나다. 풀과 고구마 줄기 걷어내는 데 힘을 다 소진함.

100% 비닐을 깔고 심어야 한다. 

일단 풀 걷고 바닥 암막 다 걷었다. 이만해도 대단한 일이다.

10/16 고구마를 캤다.

으악, 소리 나올 만큼 최악의 수확. 

퇴근하고 매달려 어두워질 때 까지 캤다. 너무 안 나오니 오히려 쉬웠나?

모두 다 하여 15kg정도. 

판 고구마 두 판이었는데 이건 아닌 것 같네.

'LOG > 영농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구마를 캤다.  (0) 2020.10.19
고구마, 고구마, 고구마,고구마  (0) 2020.05.10
배초향과 각종 과채를 심자  (0) 2020.04.29
2019 고구마 수확  (0) 2019.10.20
2019년 참외, 토마토  (0) 2019.07.24
2019년. 상추, 향채, 비타민  (0) 2019.06.13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