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05 목요일

LOG/고창(09-12) 2009. 3. 5. 21:07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어제 임혁이전화를 밤 늦게까지 받으며 걱정이 몸에 잔뜩 배였나 보다. 아침부터 수업 시간 내내 횡설수설하고 있는 나를 본다. 아이들도 역시나 어수선했는데, 아이들 모습은 확실히 그날의 내 모습을 반영하고 있었다. 그 말은 하지 말 걸, 왜 그렇게 수업을 진행했을까 후회뿐.

퇴근 후엔 생협 LA갈비를 이용해 모로코식 타진 요리를 만들었다...지만, 자두를 9개나 넣었음에도 달콤한 자두 맛은 다 어디 가고 '정통'갈비찜이 나온다. 맛은 좋지만...

내맘대로 모로코식 타진 레시피

요리 끝내고 경아씨가 피곤하냐며 주물러 주었다. 왜그런지 오늘은 피곤해 죽는다.

'LOG > 고창(09-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03/11 수요일. 학급임원선거일  (0) 2009.03.11
2009/03/09 월요일  (0) 2009.03.09
2009/03/05 목요일  (0) 2009.03.05
2009/03/04 세번째 날  (0) 2009.03.04
2009/03/03 두번째 날  (0) 2009.03.03
2009/03/02 첫출근  (0) 2009.03.02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