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4 벌에 쏘이다

LOG/14~18(푸른솔) 2014. 4. 24. 22:20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4/24 벌에 쏘이다.

퇴근 후 마당의 자두나무를 살피다 보니 갑자기 손가락이 화끈 한다. 

'앗, 쏘였구나!'

재빨리 마을의 애기 똥풀찾아서 즙 내어 발랐다. 한참 여기저기 찾아 바르니 통증은 좀 낫는다.

옆 10호집의 강아지가 하도 심히 짖기에 개 주인 은미씨가 나왔다. 애기똥풀밭 앞에서 풀 따는 내 자초지종을 듣고서는 애기똥풀 즙을 발라 준다.

집에 와서 모아 두었던 오줌 중 가장 최신(?) 오줌 부었다. 알칼리 도움 받게.

다 닦고 나서 시나몬 오일 기반의 살균 오일 바르고 마지막으로 급조한 모기퇴치 오일을 발랐다. 할 수 있는 조치는 다 했다.

다행히 두 시간 후 아물고 잦아든다. 두시간 뒤의 사진으로 보니 아무렇지도 않네. 쩝. 아깐 엄청 아프고 부었는데



'LOG > 14~18(푸른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선거일. 강원도로 고고  (0) 2014.06.05
어머니제사  (0) 2014.05.31
4/24 벌에 쏘이다  (0) 2014.04.24
4/8~9 우연한 해산물파티, 블루투스 에어마우스  (0) 2014.04.09
지오닉스 미니쿠퍼 자전거  (0) 2014.04.02
3/30 벤치만들기, 화분빼기  (2) 2014.03.31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