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11 벽난로 설치 6. 좌대 마무리(벽돌줄눈)

LOG/고창(09-12) 2010. 11. 11. 23:12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어제, 대강 줄눈을 넣은 경아씨, 백시멘트가 남길래 목욕탕 타일, 변기, 세면대 부분을 손봤다.

오늘 저녁, 강화읍 풍물시장에 들러 식사 중에 산마을 한정수샘을 만나, 사는 이야기 쫌 하고 집에 오니 7시30분. 나는 화장실 뒷마무리와 청소를 하고 경아씬 어제 못했던 줄눈 작업 시작이다.

원래 벽돌 쌓는 데 압착 백 시멘트는 안쓰는 거라 한다. 벽돌에 흰 색이 묻어 나는 데다가 벽돌을 쌓는데 단과 단 사이의 공간을 충분히 줄 수 없기 때문에.
그래서 일반 몰탈을 많이 반죽하여 푹 떠다가 쓰는 건데,우린 쓰지 말라는 그걸 썼으니 단 사이 공간이 전혀 안나오는 거다. 여기에 백시멘트로 줄눈을 넣으니 깔끔하게 들어갈 리가 있나.

경아씨 혼자서 어제 넣은 줄눈을 다듬는데만 2시간 반 걸렸다. 경아는 제정신이 아니다. 그저께 벽돌 쌓느라 새벽 세시까지, 어제는 줄눈 넣느라 새벽 한시. 그리고 오늘까지 계속되는 벽돌일...

그래도 11시 경 완성된 벽난로 뒷벽 앞에서 기념촬영했다. 우리의 결혼 기념 벽난로 프로젝트! 
(17주년 결혼 기념일이 11/13일임. ^ㅁ^ )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