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기를 샀답니다.

Thought 2008. 9. 5. 23:08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집에 있는 까르푸제 3.5만원 짜리 청소기를 김포로 보내고 새로 구입한 청소기. 뭐가 좋을까 하고 여러 군데를 기웃거렸지만, 이야기를 들으면 더 생각만 많아진다. 누군 40만원짜리 카처가 좋다지 않나, 60만원짜리 수입싸이클론이 좋다지 않나 등등... 주부들 집합소인 82cook.com 은 아무래도 부르조아 주부들만 모인 듯 하네.

며칠 간의 고민 끝에 결국 BB (베스트 바이어) 청소기 란에 가장 인기 있는 싸이킹 시리즈와 삼성의 먼지따로가 최종 물망에 올랐다.

마지막 선택의 핵심은 이불청소 기능. L사의 청소기에 있는 진동팍팍 흡입구의 한계를 아는지라 주저없이 삼성 청소기를 질렀다. 715 라는 이름을 가진 제품이다.
 
그런데, 이 녀석이 상당히 믿음직할 뿐 더러 꽤 재간꾼이다. 흡입하는 바람의 힘으로 흡입구의 물레방아를 돌려 이불 솔과 물걸레를 회전시키는 품이 제법 청소가 잘 되는 것 같다. 특히 8년간 제대로 청소 안했던 쇼파를 청소할 땐, 놀랍다. 이렇게 먼지가 많았어?

괜한 번뇌가 생기고 있군.

무엇보다 좋은 건 먼지따로 통에 먼지가 쌓이는 것. 먼지가 계속 돌면서 나름대로 스스로를 압축해 주는 덕에 날리는 먼지가 무척 적어서 먼지통을 비울 때 스트레스가 없다. 게다가 본체 안의 먼지백, 미세먼지만 거른다는 선전대로 청소를 마친 후에도 눈에 먼지가 안 띈다. (이건 놀랍다)

며칠 사용 한 뒤 보니까 먼지가 쌓이기는 한다. 필터에 빼꼼하게 쌓인 먼지(자세히 봐야 보인다). 6개월 마다 필터 청소해 주란 말이 허언이 아니었군. 그 정도는 되어야 먼지다운 먼지가 쌓일 것 같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하도 맘에 들어서 옥션에 내가 올린 상품평.

'Thou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판소리 배우고 있습니다...  (0) 2008.11.13
사랑이란?  (0) 2008.09.30
쌀 바구미가 생겼네.  (0) 2008.09.22
18년만에 다시 배우려는 판소리라...  (0) 2008.09.17
청소기를 샀답니다.  (0) 2008.09.05
소현이(형수인데? ㅎㅎㅎ)가 첫 아기를 낳은 날  (0) 2008.09.05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