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의 모란, 텃밭 파종

LOG/영농일기 2012. 5. 8. 21:04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마당, 모란과 조팝나무

모란 2주 20000원
조팝나무 2주 5000원

죽은 편백을 베어버린 자리가 비었고 오미자 앞 화단터에 심는 것이 아무 것도 없어 계속 들풀만 늘어가니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산림조합엔 묘목은 거의 다 팔렸고 모란 몇 주와 조팝나무 두 주가 남았다. 경아는 모란을 키우는 데 로망이 있어서 두 주 사서 빈 공간에 심기로 하고 외로이 둘만 남은 조팝나무도 샀다. 난 오미자나무 대를 세우는 방법을 물어서 찾았다.

오미자나무 지지대로 쓸 만한 것이 조금 모자라 집 앞 산비탈을 뒤져 죽은 가지 몇 개를 찾아 왔다. 그 사이 경아는 모란과 조팝을 마당에 심었다. 주워 온 나무를 이등변 삼각형처럼 놓고 그 위에 긴 나무를 얹어 티피와 같이 끈으로 칭칭 묶었다. 그럴 듯하다. 

집에 있는 철끈을 모조리 찾아 왔다. 대를 세운 곳에 살짝 오미자 줄기를 당겨 와 부드럽게 철끈에 지지했다. 이러니 오미자 가지가 기지개를 켜는 듯 시원스레 벌어진다. 이걸 안 해 줘서 작년엔 거의 찌그러져 지냈었지. 



텃밭, 고구마 밭 조성, 마늘 점검, 옥수수, 고추, 호박, 가지

5월6일. 어머니께서 텃밭에 고추, 옥수수, 가지, 호박을 심으셨다. 우린 마늘 상태를 점검했고, 마늘 밭 주변을 김맸다. 작년에 일구던 배추밭은 올해 고구마 밭으로 조성할 예정. 영희씨 왈 퇴비는 안 주는 게 좋다 하니 그냥 일굴 거다. 쇠스랑으로 땅을 뒤집고 삽으로 두둑을 만들었다. 무척 힘들지만 1시간 안되어 근사한 두둑이 만들어졌다. 


'LOG > 영농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천리, 유실수  (0) 2012.05.16
마당의 토마토, 텃밭의 옥수수  (0) 2012.05.13
마당의 모란, 텃밭 파종  (0) 2012.05.08
마당, 복분자와 토마토 파종  (0) 2012.04.22
마늘 양파 점검  (0) 2012.04.15
마당 정리, 들풀 뽑기  (0) 2012.04.1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