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20 수리산 종주 했습니다

LOG/둔대2기(06-08) 2007. 10. 20. 18:15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지난주 도봉산에 갔다 와서 내 몸도, 마음도 뭔가 달라진 것 같다. 예전엔 주말마다 산에 가시던 장현옥 선생님을 보고서는 참 신기하고 이해가 안간다... 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번 주 토요일의 내가 딱 그런 모습이다. 산에 올라가고 싶어서 이번 주말 토요일에 약속되었던 사진반 모임도 뒤로 미룰 정도니까. 예전 같으면, 산에 가는 것 보다 사무실에 앉아서 사진을 골라 내는 일을 더 좋아할 내가 갑자기 바뀌어 버렸다.

내 마음의 흐름이야, 나도 잘 모르는 거고, 그냥 내 몸의 흐름에 맡길 뿐인데, 아무래도 요즘 내 몸이 산을 강력히 원하는 가 보다. 이렇게 화들짝하고 바뀌는 데는 다 이유가 있는 것일 터. 술과 담배 때문에 망가진 내 몸이 SOS요청을 보내는지도 몰라.

(Album 을 보거나 원문을 읽기)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