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고구마 추가 / 마당의 매실 수확

LOG/영농일기 2012. 6. 11. 00:24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6/10 텃밭, 고구마를 더 심다

고구마 순 2묶음 (200개) 10000원 (선두형 계좌로 넣어야 한다)

어제 영농단 밭 심고 남은 고구마순을 챙겨 와 아침에 심었다. 
7시, 눈 비비고 일어나 영희씨네 집에서 호스 연결하고 밭에 왔다. 고구마 죽은 것들 몇몇, 아직 심지 않은 비닐 두둑, 양파가 고사한 부분, 마늘이 못자란 부분의 마늘을 빼고 거기에, 도라지 심는 곳 약간 덜어서 고구마 200개를 심었다.

고구마심기 도구 비슷한 나무 하나를 찾아 두둑 만든 흙을 푹 찔러본다.

"야, 이곳 흙 좋은데?" 또는 "헉, 꼬챙이가 더 안들어가"

일단 먼저 물 흠뻑 주고 심었다. 심는 구멍은 45도 각도로 하고 물을 넉넉히 준 뒤 고구마순을 넣고 다져주었다.

200개 심는데 시간 정도 걸렸다. 발육이 더딘 마늘 몇 개를 뽑아 와 주방에서 씻어 라면에 넣었더니 포스 가득한 라면국물이 되네.

PENTAX K-x | 2012:06:10 08:57:10

6/11 마당의 매실 수확

마당의 오디, 딸기를 좀 따고, 우리 마당에서 유일하게 성한 유실수인 매실을 수확했다. 나무는 작지만 꽤 많이 달렸다. 다 따 보니 1.5kg. 작은 병에 매실엑기스 낼 정도는 되겠다.

PENTAX K-x | 2012:06:11 17:45:56


PENTAX K-x | 2012:06:11 18:31:19


PENTAX K-x | 2012:06:11 18:40:36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