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풍성해졌네

LOG/고창(09-12) 2011. 7. 21. 12:35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여름. 작렬하는 햇빛.
가장 무성하게 올라오는 생명들.
이 때가 되면 가장 반가운게 벌개미취와 참나리다.
더불어 자두가 익어가기도 하고,
작년 심은 체리, 살구, 앵두 열매를 다 떨구어 냈고 올해 심은 오미자, 복분자, 블루베리 아직 기대할 게 없는데
마당 한 켠에 나무작대기 하나 쑥 꼽아 놓았던 뽕나무는 실한 오디를 내놓고 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1. 2011.07.28 00:27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