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인지 풀밭인지, 도마뱀까지 놀러오다니.

LOG/고창(09-12) 2011. 8. 29. 00:37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8/21 일요일,

우리 집 마당이 무성해졌다.
여행 간 사이 우리나라는 엄청 비가 왔다지. 풀이 미친듯이 자란 마당.
한 켠에 심어놓은 복분자와 오미자가 맥을 못 추는 사이, 옆 집에서 날아온 듯한 들깨가 군데군데 터를 잡았다. 깻잎 만세!
봉숭아는 어디서 날아온 걸까. 정글이 되려나 보다.



8/23 화요일

집으로 들어서는데 내방 앞 데크 위에 웬 예쁜 것이 하나 있다.

"찡쪽이야!"

설마, 열대지방 사는 것이 여기 있을라고.

분명 우리나라에도 집 근처 사는 도마뱀들이 있을 텐데 하도 귀하다 보니 이름을 알 길이 없다. 이름 아시는 분?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