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실 9

6/21 매실 담금, 보리수, 오디 담금, 탈춤복 구입

2017.6.19 우리 집 매실 매실을 땄다. 이번엔 꽤 부실하다. 마른것, 덜익은 것 등등. 6L들이 병에 설탕부어 담갔다. 2017.6.10 아버지에게서 매실 아버지가 매실 얻은 것 있으시다고 담금주 부어 설탕 부어 담가두셨다. 대략 매실량 2kg 정도. 술 부으니 5L. 6.20 오디, 보리수 담금 우리 집 오디 모조리 따 보니 3kg정도 되네. 설탕 넣어 재웠다. 언니네 보리수, 잔뜩 따 오니 역시 3.5kg 정도. 설탕 넣어 재웠다. 보리수는 엑기스 내린 뒤 와인화 시킬 예정 ▲ 우리집 오디, 언니네 보리수, 오디 재움. 6/26 탈춤복구입 한밭국악사에서 구입했다. 모든 옷은 수공으로 만들므로 어떤색이든 가능하지만 너무 다른 색은 곤란하다고 말씀하신다. 맞는 이야기다. 모두 같은 색으로 하면 좋..

2016년의 과실액,과실주.(매실,개복숭아,오디,블랙베리)

2017/3/30 매실, 개복숭아, 석류, 오미자 등등 내리다 생협황매실을 담은 유리병, 향이 엄청나지만 맛은 달지 않고 시다. 수분이 많아서겠지. 강화장터에서 산 개복숭아로 만든 청은 무척 달다. 매실과 설탕량 비슷한데 이리도 결과가 다르다. 둘을 섞어 2L병에 세 개 담았다. 원가 대비 나오는 양이 너무나 적다. 2016/9/11~23일 동안 생협주문 생오미자와 라구요님께 받은 생오미자로 청을 내렸다. 라구요님 생 오미자가 좀 더 붉다. 작년 10/22 담은 생협석류청 내렸다. 향긋하다. 1.6KG에 설탕은 0.5KG 분량은 1리터 정도. 7/2 매실,개복숭아,오디 엑기스(엑스트랙트)는 농축액이라는 뜻이고 고아서 수분을 날린 것이니 매실 엑기스는 아니겠고, 발효액이라 하는 게 맞겠는데. 발효액이라기엔..

HOWTO/술과 향수 2017.03.31

2014 매실과 개복숭아 효소 ~ 2015 개복숭아/매실주

2015/9/17 침출주 (개복숭아/매실주) 작년 11월 5일 담가 올해 5/25일 떠냈던 황매실+매실+개복숭아에 다시 소주를 넣은 2차 침출주, 오늘 걸렀다. 4개월짜리군.맛있다. 소주향 잘 안나고 짙은 과일향. 3차 침출을 시켜야하나. 아래 왼쪽이 1차 침출주, 오른쪽이 2차. 2015/5/25 과실주와 효소 (개복숭아/매실주) 작년 11월 5일 담갔던 황매실+매실+개복숭아 주. 오늘 떠 봤다. 色 됴코, 味 됴코, 香 진하니 명품이로세 보라 뚜껑 술을 거르니 4L쯤 나온다. 진한 리큐르다. 토닉을 섞어 칵테일로 해야 할 것 같다.2012년 수련원에서 함께 담근 매실엑기스를 2013년 고량주에 담았던 술도 남아 있어서 병입했다. 술로만 2년 숙성.황매실과 개복숭아 효소를 소분하여 1.5L 페트에 담았..

LOG/영농일기 2015.09.17

5/17~5/20 작물들

5/17~5/20 작물들 옥수수, 양파, 땅콩, 감자, 삼채, 고추냉이, 생강, 매실, 복숭아, 상추, 땅콩, 참외, 오이땅콩, 옥수수와 삼채는 자리 잡았다. 감자는 무럭무럭. 이제 꽃 피우기 시작하니 아래 여물고 있겠다. 상추는 빛을 받아 빳빳하고참외와 오이를 모종 냈다. [옥수수 5/17, 5/20][양파 5/17, 5/20][땅콩 5/17, 5/20][감자들 5/17][자주감자 5/20. 위밭, 아래밭][흰감자 5/20][자주감자, 감자꽃 5/20][매실, 복숭아 5/20][고추냉이 5/17, 5/20][삼채 5/17, 5/20][상추, 참외, 오이 5/20]

LOG/영농일기 2015.05.20

6/30~7/6 개복숭아, 보리수, 황매실효소

6/29일 보리수, 황매실 효소 시범 현숙언니네서 따온 보리수, 잘 씻고 꼭지를 따서 마스코바도를 넣어 시작했다. 채아(효민)네 땅에 떨어진 황매실, 몇 개 주워 마스코바도 넣어 시작했다. 7/1~3일 보리수, 살구 효소 보리수와 황매실 효소 병을 열어 보았다. 보리수는 코를 찌르는 향, 황매실은 향긋한 향. 설탕에 향이 배었다. 7/3일 개복숭아 효소 담그다. 개복숭아 (현숙언니네서 가져옴, 5kg) , 설탕 (태국산 유기농 정제설탕) 5kg10L 유리병을 세계로마트에서 사왔는데 병에 꽉 차지 않는다. 7/4일 황매실과 개복숭아 혼합. 채아네 황매실을 좀 더 얻어 왔다. 향긋하던 황매실효소 병 열어 개복숭아에 혼합하고 얻어온 황매실을 씻어 꼭지 따서 합치고 나니 병에 좀 차네. 7/6일 매실, 황매실+..

LOG/영농일기 2014.07.06

매실 수확 → 효소 만들기

6/26 매실 수확 아침, 마당의 매실을 땄다. 약 5.6kg 매실을 씻어 말려 두었다. 6/27 매실 효소 시작 매실 꼭지를 따고 (생각보다 잘 따지네?) 10리터 과실주 유리병에 매실과 마스코바도 설탕을 채웠다. (매실 5KG 설탕 5KG) 대략 매실이 다 들어가고 설탕은 4KG정도 들어가는데, 며칠 후면 설탕이 매실에 스며 수위가 낮아지므로 설탕을 더 넣을 수 있다고 한다.

LOG/영농일기 2014.06.26

5/29 영농. 우리 밭 종합(우리밭모양 파일)

상추밭 포트에서 옮겨 심은 적상추, 청상추는 무성하다. 하지만 씨앗으로 심은 상추들은 야생초와의 경쟁에서 진 듯. 세가 없다. 열무밭 30cm이상 자란 열무가 빽빽하여 솎아 영희씨네 드렸다. 취나물밭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뻗는다. 한 60cm 정도? 감자밭 (3/30) 감자가 이렇게 웃자란 건 취나물 때문일까? 한 60cm 정도 쭉쭉 뻗기만 한다. 고추,청양고추,단고추밭 (4/27) 5/12일 심은 학교 고추는 벌써 방아다리 두 번째 가지가 올라와 꽃 따 주고 세 번째 방아다리가 뻗는데, 우리 고추는 두번째 방아다리에 꽃이 맺힐락 말락. 게다가 단고추는 첫번째 방아다리에 꽃이 지고 열매가 맺힐락 말락. 늦구나. 옥수수 (4/26) 이제 30cm정도 컸다. 첫 잎이 뻗는다. 사이사이 야생초가 그득하니 한 ..

LOG/영농일기 2014.05.29

텃밭, 고구마 추가 / 마당의 매실 수확

6/10 텃밭, 고구마를 더 심다고구마 순 2묶음 (200개) 10000원 (선두형 계좌로 넣어야 한다) 어제 영농단 밭 심고 남은 고구마순을 챙겨 와 아침에 심었다. 7시, 눈 비비고 일어나 영희씨네 집에서 호스 연결하고 밭에 왔다. 고구마 죽은 것들 몇몇, 아직 심지 않은 비닐 두둑, 양파가 고사한 부분, 마늘이 못자란 부분의 마늘을 빼고 거기에, 도라지 심는 곳 약간 덜어서 고구마 200개를 심었다.고구마심기 도구 비슷한 나무 하나를 찾아 두둑 만든 흙을 푹 찔러본다."야, 이곳 흙 좋은데?" 또는 "헉, 꼬챙이가 더 안들어가"일단 먼저 물 흠뻑 주고 심었다. 심는 구멍은 45도 각도로 하고 물을 넉넉히 준 뒤 고구마순을 넣고 다져주었다.200개 심는데 시간 정도 걸렸다. 발육이 더딘 마늘 몇 개를..

LOG/영농일기 2012.06.11

고천리, 유실수

정말 오랜만에 고천리 밭에 들렀다. 매실은 그런대로 가지를 뻗어 살아남고 있지만 산 비탈에 심은 자두,복숭아,살구 등은 초토화되었다. 힘겹게 살아 남은 백도,황도,피자두,살구. 10본 중 4본이 살아 남았다. 다음주 쯤 나무 주변을 좀 정리해 주고 흙을 좀 더 북돋워줘야겠다.그 외 소득 하나. 옛날 유사장님이 땅을 실측했던 말뚝 중 남쪽 3개를 찾았다. 남동,남남동 말뚝은 아래 집까지 들어가 있었는데, 아랫집에서 개집을 지어 놓고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내가 직접 땅을 이용하고자 할 때까지는 별 필요 없으므로 불필요한 마찰을 줄이는 일은 그냥 두는 일. [복분자, 매실1, 매실2][매실3, 매실4, 매실5][백도, 황도, 피자두][살구, 매실6, 매실7][매실8, 매실9, 매실10]아랫집 마당 앞까지 ..

LOG/영농일기 2012.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