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을 위한 무 포터 ABC 트레킹 안내

TRAVEL/13~15 네팔 2015. 8. 23. 00:40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중년을 위한 ABC?]

저는 허약한 46세, 마눌님은 팔팔한 51세입니다. 2013년 여름, 2014년 겨울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앞서 두 번은 준비 미흡과 폭설로 베이스캠프에 가지 못했고, 올해 다시 도전합니다. 폭우와 산사태가 걱정되기는 했지만.

산을 좋아해서 열심히 다니는 일은 전~혀 없고 몸을 쓰는 거라곤 집 앞 텃밭을 가꾸는 것 정도인, 아주 보통의 중년입니다. 초중등 교사라서 아이들과 부대끼는 데서 운동이 되긴 하겠군요.

길도 익숙하고, 여름이라 무거운 장비도 필요없을 것 같아, 우리끼리 트레킹을 시도했습니다. 포터가 없으면 짐은 무거울지라도 우리 맘대로 일정을 늘리거나 줄일 수 있고, 아무래도 좀 더 자유롭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매번 포카라 산촌다람쥐아저씨께 도움을 받지만 올해는 세 번째니까 이번엔 스스로! 해 보기로 한 거죠. (결국 이번에도 역시나 도움을 받았지만..)

저희처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AnnapurnaBaseCamp,ABC)자유 트레킹 가보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 트레킹 기록을 남깁니다.

(참, 네팔 지진 피해가 크긴 하지만, 안나푸르나 쪽은 피해가 거의 없고 카트만두도 구시가지 부분의 낡은 건물이 파손된 정도입니다.

지진보다 더 무서운 건, 관광객 급감. 북적하던 타멜이 확실히 한산하고, 포카라는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특히 한국인 단체관광객이 전혀 없어 한국인을 상대하는 네팔리들 업종은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피해 입은 나라에 어찌 놀러 가나? 라며 주저했지만 포카라 사는 친구의 말,

"관광을 가는 게 그 사람들을 도와주는 거다" 라던 말이,

과연 그렇습니다.


[간단 비자 발급!~]

비자 신청서 작성기 (최첨단이네요) 가 공항에 있습니다. 신청 작성 마지막 단계에 사진도 찍습니다. 올(2015년)초에도 없었는데!

미리 서류에 사진 붙여 갖고 갔는데 무소용. 15일 비자는 25달러, 30일 비자는 40달러입니다. 신청서 인쇄되어 나오면 옆 은행 창구에서 돈 내고 확인증 받아 입국심사대에 제출하면 됩니다.

▲ 비자발급신청기

[여름 ABC 트레킹 길은?]

네팔의 5~9월은 몬순(열대성저기압)기, 매일 일정한 시간 (늦은 오후~새벽) 엄청난 비가 옵니다.

길에 물이 많고 트레킹할 때는 산사태로 유실되어 길이 바뀌는 일도 가끔 있지만 마을길을 걷는 촘롱까지의 첫날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길이 넓은 외길이어서 길 잃기 힘듭니다. ^^.

촘롱까지는 고산지역 주민의 마을길이라 다양한 길이 있긴 하지만 가장 넓은 길로 다니거나, 갈림길에 있는 표지판 잘 읽어 보면 문제 없습니다. 길 잃으면 주변에 주민들 있으니 물어 보면 됩니다.

촘롱 지나 윗 시누와부터는 생추어리(성지)구역입니다. 거주민은 없고, 트레커를 위한 로지만 1개씩 운영되며 계란을 제외한 육식이 제한됩니다. (로지는 여러 군데지만 대부분 재단장중. 비수기라서요)

여름 트레킹 길은 환상적인 우림의 풍경이 좋지만 설산은 잘 안 보일 수 있어요. 심지어  ABC(종착지인 베이스캠프, 4130m) 에서도. 짙은 안개로 안나푸르나 산군 조망을 허탕 친 친구들도 많았죠.

고즈넉하게 고독을 즐기기엔 최고. 하루에 4~5팀의 트레커만 올라갑니다. 하지만 조난 위험은 적습니다. 공사중인 로지에 물품 조달하러 현지인들이 계속 길을 다니니까요. 심지어 초 중량 나무 기둥을 등에 지고 올라가시는 분도 봤습니다. (로지 공사용)

▲ 데우랄리 숙소용 자재 운반중입니다.

[단독 트레킹 허가증]

1. 트레커 정보 시스템('팀스'라고 합니다) 그린카드(무포터산행) 등록비 20달러, 입장 허가서('퍼밋' 이라고 합니다) 2000루피 듭니다. 팀스는 포터와 동행하면 블루카드를 발급하면 되고 10달러 입니다.

2. 카트만두 네팔관광청에서 발급하거나 (참고) 포카라 댐사이드의 오피스에서 발급합니다. 사진 4장 필요합니다. 적당한 사진 찍어서 인쇄해 가셔요. 댐사이드의 오피스는 투어리스트 버스 정류장에서 내려 걸으면 5분입니다. 길 물어 보시면 됩니다. 일요일에도 근무합니다.

▲ 포카라 팀스 오피스 위치

▲ 팀스/퍼밋 서류

[의복, 준비물 팁] 

비가 매일같이 오니 젖은 물건을 말릴 수 없으니 지퍼백 준비하시고 젖은 빨래 갖고 다니다 해 나면 말리셔요. 일단 해가 보이면 금방 마릅니다. 날씨 변화가 무척 심합니다.

면티는 비 맞고 체온을 낮추기 쉬워 비추합니다. 잘 마르고 보온되는 기능성 티 필요하며 도시 내 도보용 우산 필요합니다.

방수등산화 필수지만 고어 아니라 고어 할아버지가 와도 완전 방수는 될 리 없습니다. 제 것이 바로 그거(고어 할아버지 -_- ) 인데도 확실히 젖습니다. 비가 좀 많이 와야죠. 장화가 아닌다음에야...   어느 젊은 분은 장화 신고 가셨던데 아웃도어 경험 있으시면 장화 강춥니다. 현지 산악 노동자들이 많이 신고 다닙니다.  (특히 개구리 무늬 장화. 위 사진에는 컬러 장화네요~)

그리고, 종아리부터 등산화 위를 감싸는 간편스패츠(랩부츠) 유용해요.

3천미터부터는 온도 낮으니 잘 땐 타이즈 + 얇은 우모복이 고맙습니다. (추위를 많이 타지 않으면 침낭은 큰 필요 없어요. 비수기라 숙소 이불 깨끗하고 따뜻함, 4100m ABC에서도 얇은 우모점퍼입고 이불덮고 자면 충분히 따뜻합니다.)

비로 인해 손이 젖으므로 3천미터 이상 산행때 손이 시립니다.(고산증 때문에 저리기도...) 기모달린 설겆이장갑 어떨지요? ^^

비옷 필수지만 입어도 약간씩 비 들어오고 비오듯 흐르는 땀 때문에 내부가 젖긴 해요. 배낭 안 물건은 지퍼백에 넣어야 하고 배낭 커버 필수입니다. 방수용으로도, 비행기 짐 부칠 때 싸두는 데도 유용하죠.

[여름 트레킹 필수 물품]

샤오미 배터리팩 (1만mA 이상)

카메라나 패드, 폰 충전할 때 좋아요. 기기 하나의 경우 2~3번 충전할 수 있으니까. ABC에는 로지에 전기 없습니다. (태양광 발전인데 낮 종일 구름이 끼니...) MBC 이하에서는 150루피에 1회 충전 서비스 있습니다. 

생활방수시계 (등산시계는 별로) 

시간 볼 일 많은데 비가 많이 오니 생활방수는 필수입니다. 길 잃을 일 없으니 등산시계까지는 없어도 됩니다. 대신 등산시계 기능 중 날씨를 예측해 주는 건 유용하겠네요. 비옷 입었다 벗었다 난리가 아녜요. 7시쯤 되면 해 넘어가 어둑해지고 7:30분이면 라이트 필요합니다.

등산시계라면 국내 브랜드인 돌핀에서 중국 OEM으로 출시한 페이서(소셜가 107천원) 가 있습니다. 카시오의 프로트렉 시리즈도 좋지만 페이서가 좀 더 보기 좋네요. 일본 브랜드 LAD weather도  동일제품이고, 이베이에서 배송비 포함 75달러에 파는군요. A/S문제를 생각하면 국내제품을...

코베아물통 (또는 날진물통)

로지마다 뜨거운물 받아서 차 마시거나 몸 안 좋으면 배에 넣고 다닐 때 좋습니다. 꼭 필요함.  저고도에서는 물(드링킹 워터라고 하면 그사람들 먹는 물 줍니다. 무료) 받아서 갖고 다니면 좋고요.

썬블락 로션 

블락지수 50이상 되는 것 필요. 해 나면 엄청 뜨겁고 따갑습니다.

다이아목스(고산증용 이뇨제) 와 에너지바 (초컬릿과 포도당 등등)

고산증 초기 증상 (어지러움, 식욕감퇴, 손발저림) 오면 무조건 12시간 당 한알 드셔야 합니다. 

고소 중기증상 (구토, 몸살) 이 하루 이상 지속되면 걍 500m이상 내려오시고!

다이아목스는 포카라의 흔한 약국에서 한판(12개인가?) 150루피에 처방 없이 팝니다. 2인당 1판 정도 쓰겠네요. 

2시간 이상 걸을 때 꽤 숨 차므로 에너지원이 필요합니다.  (포도당 좋아요~)

플라스터와 안티셉틱 로션

1회용밴드는 데톨제품이 100개에 320루피, 거머리가 물었을 때나 잦은 찰과상에 유용합니다. 안티셉틱 로션은 히말라야 제품으로 70~80루피정도 합니다.

방수 전대, 방수 카메라가방, 등산스틱

여권이 든 전대가 젖습니다... 카메라도... 스틱은 장거리 산행과 내리막에 거의 필수입니다. (4~50대가 되면...)

USB 멀티 충전기와 주머니칼(과일먹기)

트레킹 하지 않을 때 충전용으로 필요하고, 망고나 열대과일 먹을 때 칼 없으면 서럽습니다. ^^

[배낭 꾸리기] 

무포터 트레킹이라면 배낭 총 무게는 7kg넘으면 엄청 힘듭니다.

방한용옷들 1.5kg, 속옷,양말,장갑 등등 모두 1.5kg, 전자기기/충전기기 합쳐 1.5~2kg, 그 외 먹을 거리나 사발면 1kg이내. 이 모든 무게에 1인당 1kg정도의 물 무게가 추가됩니다.

버너 등등은 불필요. 로지 주인들은 음식 값을 통해 영업하므로 식대를 적당히 지출해 주시는 게 매너입니다.


[ABC 트레킹 소요 시간 기록]

계단 오를 때나 오르막길에서 호흡,스텝 조절하며 천천히 가도 시간은 큰 차이가 없으니 천천히 다니세요. 지도 보시고 참조하셔요.

하루에 새벽이나 오전 중 잠깐 1시간정도 구름이 살짝 걷힐락말락 대부분 시간은 안개비와 주룩비입니다.  시누와 위 부터는 항상 비 쫄딱 맞은 생쥐 꼴이 되어 숙소에 들어가고 비가 올 때 트레킹 내내 좌우 시계는 안개입니다.


▲ 로지에 흔히 보이는 트레킹 지도 (개념 잡기에 좋습니다)

첫날 (11시~7시30분. 6~7시간 오르내리막 산행)

  • 8시 포카라 출발, 9:30 나야풀 가는 도로 군데군데 길 파여서 좀느리게 도착 (택시로 이동, 1500~1700루피)
  • 9:40~10:40 나야풀 - 시와이 이동 (지프, 2천루피)
    포카라에서 오는 로컬버스는 키토(시와이 가기 전 도보 30분 지점) 지나 김체까지 갑니다. (간드룩이라는 안나푸르나 지역의 매우 번화한 마을로 가는 버스입니다. 여행자들에게는 비추입니다. 위험 + 지역민들에게 민폐니까요.)
  • 10:55~11:45 시와이 - 뀨미Kyumi (1시간)
    예쁜 논과 꽃장식 집들이 많은 개울옆 마을 뀨미


    ▲ 뀨미 마을

  • 11:50~13:35 뀨미- 칼차네-우푸단다- 뉴브리지 (1.5시간)
    오르내리막 많아서 힘든 구간입니다. 뉴브리지는 건너편 마차푸차레 자락의 큰 마을 란드룩으로 이어지는 다리죠.

    ▲ 뉴브리지 가는 길. 초반이 가장 힘듭니다.

  • 15:15~16:55 뉴브리지 - 지누Jihnu Danda (넉넉 잡아 1.5시간)
    지누 올라가는 길은 절벽 타고 올라가는 계단길

▲ 지누 올라가며 뉴브리지 쪽을 바라봅니다.

  • 17:30~19:30 지누 1780m - 촘롱 2180m (가운데 촘롱까지 넉넉잡아 2시간)
    촘롱 마을은 산꼭대기부터 개울가 까지 이어진 가촌입니다. 표고 300m 차이. 마을 지나는 데만 하행 40분, 상행 두 시간 걸립니다.

▲ 지누-촘롱 올라가는 길


둘째날 (8시~6시30분. 6~7시간)

  • 8:15~9:50 촘롱 - 촘롱콜라 1830m -가운데시누와 2200m (1.5시간, 계단 내리막 50분, 다리, 계단오르막 1시간)

▲ 오른쪽 아래 다리부터 왼쪽 위 촘롱센터까지 하행 40분, 상행 2시간.

  • 10:25~11:30 가운데 시누와 ~ 윗시누와 2360m (계단식 오르막 1시간)
    마지막 주민 거주지. 아이들도 많아서 등하교를 계단길 따라 합니다.

▲ 윗 시누와 

  • 11:40~13:40 시누와 ~ 뱀부 2310m (2시간)
    :: 이 때부터 거주민 없고 로지만 있음. 랄리구라스와 대나무의 짙은 우림 숲길,  등성이길, 내리막계단길.  왼쪽으로 가파른 초지절벽과 거기에서 길 까지로 흐르는 폭포가 멋집니다. 2500m까지 올라갔다가 엄청난 계단으로 2310m까지 내려갑니다.

    ▲ 뱀부 가는 길.

  • 14:50~16:10 뱀부 ~ 도반 2600m (1시간 10분)
    온대우림 숲길과 건너편 마차푸차레 자락으로 멋진폭포가 아름다워요.)

    ▲ 도반 가는 길

  • 16:30~18:30 도반 ~ 히말라야 2920m (1시간 지속적오르막, 45분 정도 계단)
     ::  풍경 좋은 온대밀림로.  건너편으로 절벽에서 떨어지는 근사한 폭포가 멋집니다. 히말라야 호텔은 장엄한 계곡 옆에 있어 물 소리가 엄청납니다.

    ▲ 멀리 보이는 히말라야 호텔

세째날 (8:30~4:30, 4.5시간. 다이아목스가 유용한 날, 이후 1알/12시간 복용)

  • 8:30~10:10 히말라야 ~ 힌코동굴 3170m (40분, 지속적 오르막 숲길.)
     :: 마치 우리나라 숲 같은 평범함. 산사태가 자주 일어나는 구간이라고 합니다.



    ▲ 아침의 마차푸차레



    ▲ 힌코동굴 가는 길

  • 10:30~11:30 힌코동굴 - 데우랄리 3200m (1시간) 
    경치 좋고 폭포와 협곡과 함께 올라갑니다.
     :: 오른쪽 모디콜라의 물이 빨아들일 듯 무시무시합니다. 계곡을 끼고 올라가며 만년설 덩어리가 무너져 내려 마치 석회동굴 같았습니다.



    ▲ 힌코 동굴



    ▲ 데우랄리 가는 길



    ▲ 데우랄리

  • 13:30~16:30 데우랄리 - MBC(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 3700m (3시간. 몸 좋으면 1.5시간) 
    계곡, 들판길, 만년설 동굴, 오르막계곡길이 이어집니다.




    ▲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 가는 길의 만년설 동굴



    ▲ MBC 가는 길



    ▲ 마지막 계단길

네째날 (8:20~11:30, 3시간)

  • 8:20~11:30 MBC ~ ABC 4130m (2시간 거리지만 3시간 걸림. 악천후라서 이동이 힘들었습니다)


    ▲ 출발 30분 째


    ▲ 두시간 째. 힘들다.


    ▲ 드디어 3시간 만에 도착.

4,5일차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체류. )

이런 천상의 '공원'에서 언제 자 보겠나요? 이틀 쉽니다.

▲ ABC캠프 뒤의 거대협곡. 앞엔 안나푸르나 1봉이 있다.

▲ 구름에 싸인 안나푸르나 남봉.

▲ 박영석대장 기념비에서 안나푸르나 남봉 쪽으로

6일차 (7:00~7:00, 9시간)

  • 7:00 ~ 8:50(MBC, 1시간 50분)
    :: 오른쪽 으로 장엄한 산 사면, 정면으로 마차푸차레 줄기의 거대한 협곡을 마주하는 길이 약 1시간 20분.  뒤쪽으로 멀리 ABC 숙소들 뒤로 간간이 안나푸르나 남봉과 안나푸르나1봉이 구름새 간간이 모습을 내밉니다.
    오른쪽으로 꺾어지는 부분부터는 모디콜라계곡서 피어오른 가스(구름)가 자욱해져 온통 안개로 덮입니다. 안개 덮인길을 30분정도 내려가면 MBC. 간간이 구름사이로 마차푸차레가 보이지만 완전히 모습 드러내진 않는군요.

    ▲ 내려 가는 길. 앞쪽은 마차푸차레


    ▲ 마차푸차레가 잠시 얼굴을 드러낸다.


    ▲ 1시간을 걸어내려왔는데도 뒤로 ABC가 보입니다.

  • 8:50 ~10:40  MBC-데우랄리 (1시간 50분. 차 마시기)
     :: 장마(몬순)로 성난 모디콜라를 따라 내려갑니다. 안나푸르나와 마차푸차레 사이 계곡을 흐르는 스케일이 다른 거대한 물결. 모디콜라와 가까워졌다가 멀어졌다하며 줄곧 내리막을 가다  만년설이 무너져 동굴처럼 된 곳을 지나고 들판길 걷다 데우랄리까지 내리막숲길입니다.

  • 11:15~11:45(힌코동굴)~12:25 데우랄리-히말라야 (1시간, 점심 간단히 먹기)
     :: 힌코동굴까지는 가벼운 내리막-오르막. 히말라야호텔까지는 줄곧 내리막 숲길 한시간 40분. 계속 안개로 시야는 좁습니다.

  • 12:50~14:20 히말라야-도반  (1시간 반, 다리가 아파 빨리 못 내려옴)

  • 14:45~15:50 도반-뱀부 (1시간)
     :: 줄곧 숲길 내리막이고 멋진 계곡도 건넙니다.

  • 16:20~18:10 뱀부-윗시누와 (1시간, 숙소는 아래 시누와에 많아요)
     :: 초입부터 계속되는 오르막 계단길. 오르막길 중 계단 형태만 해도 660계단. 끝나는 지점은 오른쪽으로 절벽초지가 펼쳐지는 곳입니다. 

    이 후 절벽초지가 끝나는 곳 까지 오르막계단이 간간이 이어집니다. 대략 모두 800계단 정도입니다. 2510m까지 오르는데 계단길을 오르는 데 50분정도 걸리고 이 후 내리막 숲길이 한시간 이어져 2310m까지 내려갑니다.
    대나무와 랄리구라스의 울창한 숲길이 시원하지만 거머리가 많으니 주의~

  • 18:25~19:00 윗시누와-센터시누와 (1시간, 쉐르파GH)
     :: 윗 시누와에서 가운데시누와까지는 35분 걸리고 가파른 내리막 계단길입니다. 거머리가 무척 많은 곳. 물 젖은 풀 마다 거머리가 준비하고 있고 계단 틈새로 그 젖은 풀(!!!) 이 무성합니다.
    7시에 센터시누와 첫집인 셰르파 게스트하우스에 묵었습니다.  한국음식 된다고 간판에 써 놓은 곳입니다. 새 단장중이라 페인트냄새가 진동하는 것 빼곤 트레킹 로지치고 방 엄청 넓고(다른 로지의 두배) 이불 깨끗하고 샤워시설 좋고 김치찌개까지 있습니다! (700루피, 맛있지만 양 적네요)  덤으로 네팔 전통 저도 소주인 럭시도 맛있군요. (120루피. 음...최고의 럭시)

7일차 (7:50~7:45, 9시간 이상)

  • 7:50~10:50 (시누와 - 촘롱 피시테일GH / 촘롱 끝)
     :: 셰르파게스트하우스에서 아래시누와까지는 15분. 촘롱콜라를 가로지르는 다리에 도척한 게  8:40.
    9:20분 촘롱 홀세일스토어에서 콜라를 먹고(80Rs) 급한대로 바지입고  바지를 빨았습니다. 그런대로 고릿한 땀냄새는 없앴네요.
    9:40에 출발해 끝없는 계단을 오릅니다. 한시간 가량 올라 겨우 지누가는 갈림길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오르막 계단은 끝. 촘롱 끝자락 피시테일GH에서 10:50에 출발.

  • ~12:10 쉐르파 GH - 지누 (1시간 20분)

  • 12:40~13:30(티하우스)~14:00 지누-뉴브리지 (1.5시간)
     :: 지누까지 내리막이 왜 이리 긴지. 다리가 뻣뻣하게 굳어 마리오네트가 된 나는 내리막이 훨씬 힘들었습니다. 12시 10분에 지누 도착.
    1:40 뉴브리지로 이어지는 다리를 통과하고 앞서 가는 폴란드 팀 따라가느라 엄청 속도를 내 겨우 2시에 뉴브리지 도착했습니다. 평탄한 산길입니다.

  • 14:00~15:30  뉴브리지 - 뀨미 ~17:00  뀨미-시와이 (3시간)
     :: 올라갈 때는 2시간 20분만에 갔습니다만 내리막인데도 체력이 고갈되어...

  • 17:15~19:45  시와이-레이크사이드(지프)   (2.5시간)
    :: 지프의 표준 가격은 포카라의 지정 호텔까지 대당 4천 루피. 10여명이 탈 수 있으니 모아서 대절하면 비싼 돈만은 아닙니다. 하산길에 동행을 모아서 함께 대절하여 포카라로 돌아오시는 것을 권합니다. 트레커가 적다면 지프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없으면 가게 주인에게 부탁하여 불러달라고 하면 될 것 같네요.


▲ 시와이 지프 스테이션


시와이에서 조금만 걸어 내려오면 오른쪽에 김체로 갈림길이 나옵니다. 이 길로 포카라에서 온 버스가 다니니 5시 이전에 도착했다면 버스를 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무정차 지프로 포카라까지 가는 데 2.5시간이 걸리는데, 버스로는 얼마나 많이 걸릴 지 알 수 없지요.  뉴브리지에서 만난 로지쥔아줌마의 말씀으로는 4시간 정도 걸린다고 해요. 트레킹 말미에 너무 피곤하겠죠.

버스비는 물어보지 않았지만 일반 국도를 달리는 포카라 - 나야풀간이 200루피 정도인데, 시와이-냐야풀 간 산길을 달는 요금이 얼마가 나올 지 감 잡히지 않네요. 물론 지역주민(간드룩 지역 주민)들에게는 무척 저렴하겠지만.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