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운드 프로젝터 첫 경험 (Yamaha YSP-600)

Thought 2009. 2. 27. 10:55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2009.4.13 일에 추가

Tvix의 환경설정으로 들어가 보니 사운드 출력에 디지털 항목이 있다. 지금까지는 아날로그 출력으로만 설정해 놓았었는데 3일전부터 디지털 출력으로 바꾸고 다시 사운드 프로젝터(YSP-600스피커)의 음 분리 테스트를 해 봤습니다.

테스트 파일은 공각기동대 리뉴얼 2.0. HDRip 으로 한 편 용량이 5기가에 달하는 엄청난 놈.
그런데, 이걸로 테스트 하다 보니 자꾸만 양 옆, 벽쪽에서 뭔가 잡다한 소리들이 들립니다. 빗소리도 들리고 이상한 삑삑 소리도 들리는데, 알고 보니 영상에서 나오는 소리였습니다.

음 분리가 잘 되는 것이군요!

사운드 프로젝터로 우리집 거실 같은 곳에서도 음 분리가 되는 것이었다니. 먼저 평가를 내린 것을 수정해야 하겠는데. 조금 음량을 크게 해 보니 더욱 실감이 납니다. 우리 집은 전원주택이지만 집들이 따닥따닥 붙어 있어 음량을 40이상 올리지 못했는데, 아주 잠깐 동안 60정도 올리니 감동(!!)입니다.

이렇게 소리 키워 놓고 영화 보고 싶어라. ㅠㅠ....


2009.2.27일의 원글

원래 41만원에 등록된 YSP-800을 주문했지만, 재고가 없다 하여 13만원을 더 내고 구입한 YSP-600.

YSP-800보다 폭이 20cm좁고, 앞뒤로 좀 더 길어서 그다지 내키지는 않았지만 5.1채널을 구성할 때의 복잡한 선을 생각하니 별 다른 대안이 없었습니다.

저희 집은 거실 폭과 길이가 4m인 정방형인데요, 왼쪽이 주방으로 트여 있는 일반적인 구조입니다. 오른쪽은 화초들로 무성합니다. (대략 아래와 같은 구조죠)

처음 제품을 풀고 쇼파 위치에 모니터 스피커를 놓고 오토 셋업을 실시했습니다. 약 2-3분 가량 뾱뾱 지잉 하는 소리와 함께 자동설정을 하더군요. 주변에 부딪히는 것이 있으면 안된다면서 사람들까지 리스닝 룸에서 나가라길래 주방에 폭 숨어서 과정을 지켜 봤습니다. ^^

1. 동봉된 DVD로 테스트

한 가지 안습인 것은 제게 DVD가 없고 단지 XBOX로 테스트할 수 밖에 없었다는 사실입니다. 하필 제 XBOX단자가 컴포넌트만 연결되어 있어 DVD 5.1채널 광출력 같은 것은 해 보지 못했다는 것이죠. TV에 연결하고 TV출력을 600에 끼운 것이 다였습니다.

이것 때문이었을까요?  도통 뒤에서는 소리가 안납니다. -_-;;

2. Tvix로 테스트

Tvix는 디지털 출력이 되기 때문에 600의 코엑시얼 단자에 연결하고 테스트했습니다.  결과는 마찬가지입니다. 소리가 좀 더 커졌을 뿐 음 분리는 되는 것 같지 않습니다.

(전 Divx파일의 5.1출력을 사실 믿을 수 없네요. 제가 무지해서인지는 몰라도 Divx에서 5.1로 음향을 분리할 수 있는 건가요?)

3. Tvix + 옵토마 HD65로 영화 감상

불을 끄고 영화를 감상해 보았습니다. 몰입도는 좋더군요. 음이 맑고 음장감이 있어서 저 작은 몸체에서 흘러나오는 음 치고는 대단하다는 생각입니다. (그게...60여만원이나 하는 기기라 그런가요? 스피커를 이렇게 비싸게 주고 사 본적은 첨입니다...)

스크린을 600위로 올라가게 설치하고 영화를 보니, 600이 화면 아래에 위치했지만 소리는 스크린 자체에서 나는 듯 훌륭합니다.

4. 총평

만일 직사각형의 밀폐된 리스닝 룸 + 5.1채널이 지원되는 DVD플레이어를 구비하고 있었다면 달랐을 지도 모릅니다. 거실 구조가 왼쪽이 완전히 틔여 있고, 오른쪽은 각종 화초들로 무성했기 때문에 가상 5.1채널 청취 환경으로는 최악이었을테지요. 그래서 가타부타 말씀드리기는 어렵습니다만, 제 집과 같은 일반적인 구조에서 환상적인 음 분리는 기대하지 마셔야 할 것 같습니다.

다만, 스피커 자체의 음은 무척 훌륭합니다.  구입에 참고 하시기를.

A/S센터 (야마하 AS)


tags : ,
Trackbacks 1 : Comments 3
  1. BlogIcon 두부 2009.03.02 05:03 Modify/Delete Reply

    Dvix라는 포멧 자체가 5.1Ch에 영향을 크게 미치는건 아니겠죠
    영상코덱 음성코덱 따로 나뉘는데 음성코덱을 무엇으로 쓰느냐..
    그게 중요할것 같습니다.
    실제로 오리지날 돌비시스템은 그냥 스테레오 데이터가 기록되어있는데 이게 디코더를 거쳐 나오면 갑자기 뒤쪽에서 소리가 튀어나오는 방식이라.. 요론건 최종단에 디코더만 있다면 중간전송단에서는 스테레오로 처리해도 아무 문제없이 5.1Ch이 나오기도 합니다.

    요즘은 DD나 AC3같은 아예 독립된 포멧이 대세긴 하지만요 ^^;;

    원래 직사각형 리스닝룸은 어쿠스틱적 관점에서 좋은 음향에 유리한 디자인은 아닙니다. 음향의 반사적 측면을 고려할때 대칭성이 클수록 불리한 디자인이되죠 플러터에코나 컴필터링이 어마어마하게 일어나기 때문에요 ^^;; 출력이 문제시 되지 않는다면 트인공간이란점과 화초들이 무성한건 오히려 큰 장점인듯합니다. 화초가 은근히 흡읍률이 좋죠ㅎㅎ

    아마 뾱뾱소리와 징징소리는 핑크스윕,화이트노이즈,핑크노이즈,MLS 같은것들이었을텐데.. 그런데 조금 이해가 안가는게 측정위치가 결국 청취위치랑 차이가 많이날텐데.. 그럼 타임얼라인먼트고 뭐고 청취위치에서의 사운드랑은 거리가 멀텐데.. 어떻게 측정값을 보상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확실히 주파수응답측정시에 사람이 돌아다니면 절대로 안됩니다.

    얼마나 정밀하게 세팅이 가능한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역시 계산기랑 줄자 들고 수동세팅하는게 최고입니다 -_-)b

  2. 두부 2009.03.02 05:30 Modify/Delete Reply

    지금보니 말 그대로 프로젝터였군요
    제가 개념을 잘못 이했네요 이 방식의 메커니즘은 직,정사각형의
    슈박스형의 리스닝룸이 맞겠군요.
    일장일단은 있겠지만 같은가격대의 정식 5.1ch시스템에 비해서는 소리가
    훌륭하지는 않을듯 합니다.
    PA에서도 이와 비슷한 방법으로 다지향성 스피커에 관한 연구가 이루어 졌었지만 결론은 처참했죠. 실용화된 예도 있지만 실제 그 성능에 대해서는 회의적이었습니다. 수십개의 유닛을 설치하고 각 유닛의 딜레이를 이용해 지향성을컨트롤 하는 방식입니다만 실질적으로 이 방식은 전 대역대의 지향성을 동일하게 컨트롤할수 없다는 큰 약점과 유닛간의 거리를 1.5cm이내로 좁히지 못하면 일부 고음에서 유닛끼리 간섭이 발생해 소리가 다소 까칠까칠하게 들리게 됩니다. 문제는 이게 EQ로는 죽었다 깨어나도 잡을수가 없다는 것이죠.
    실제로 청음은 해본적은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가격대에 만족할만한 소리가 나와줄지는 좀 의구심이 드는 시스템이네요.
    추측컨데 이런 방식의 서라운드라면 아마 후방에 펼쳐지는 사운드 이미지는 굉장히 애매한 느낌을 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대역도 상당히 한정적인 주파수대역일것이구요.
    이와 비슷한 제품의 다지향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그게 어디다 뒀는지 기억이 잘 -_-;;;
    이게 가정용으로 실용화된줄은 몰랐네요;;
    PA에선 우퍼에서 외엔 거의 폐기된 이론인지라...

    • BlogIcon anakii 2009.03.03 22:57 신고 Modify/Delete

      역시 음악전공이라 심도깊은 논평(!)인데. 나같은 음향 초보가 이해하기도 쉽고.
      네 말대로 회사에서 주장하는 이론과 실제는 다르더라. 완벽하게 반사형으로 세팅된 리스닝 룸이라면 이론이 얼마정도 적용되겠지만 일반 가정집에서는 전혀~~ 아니올시다더군. 유닛간의 간섭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약간 소리가 뜨는 듯 한데(이게 서라운드 느낌이라면 느낌.) 소리의 기분은 나쁘지 않더라.
      그리고 일부 음악을 들을 때 한 2m위치에서 들으니까 가상 서라운드가 형성되긴 했지. 양쪽 벽에서 들리는 듯 하게. 하지만 3.5m를 넘어서니까 그냥 전반부에서 소리가 나는 것 같아.

      그리고, 재혁아, 샘이 이사온 집 구경시켜 주고 싶은데, 너무 멀어서 안되겠지?...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