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나물 비빔밥, 표고버섯

Thought/제철음식 2011. 5. 4. 22:11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2011/05/03 쓴나물 비빔밥


봄철, 입맛을 돋워주는 나물의 기본은 쓴맛. 맛 안에 깊은 이야기가 서려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품위 있는 맛.
경아가 마당에 자유롭게 자라고 있는 쓴나물로만 비빔밥을 만들었다. 민들레,제비꽃,씀바귀,고들빼기,다래순 이렇게 다섯 가지.

PENTAX K-x | 2011:05:03 17:36:11


비빔재료가 얹혀 있는 접시에서 하나씩 맛을 본다.
제비꽃, 쓰다. 민들레, 아, 더 쓰다. 씀바귀, 노래가 나온다. 잇 써~ 소 써~ 있소 써써~~ (원곡:쏘리씸스투비더하디슽워즈) 고들빼기, 노래가 쭉~~계속되네. 다래순? 이건 뭔 맛?
이런 나물로 비빔밥을 만들면 메뉴명은 아마 이렇게.
"익스트림 쓴나물 도인식 비빔밥"

어쨌건  현미밥에 무친 나물 얹고 매실 고추장 푹 떠서 비비고 꾸미로 제비꽃까지 얹었다.

PENTAX K-x | 2011:05:03 17:41:16


첫 맛, 역시 쓰다. 하지만 아써아써! 하면서 계속 먹게 만드는 끌리는 느낌. 좋은 느낌이 팍팍 오네.

나물 따고, 뿌리 손질하고 데치고 하는 데 걸린 시간은 네시간. 금전으로 환산할 수 없는 비빔밥인데?

2011/05/04 표고버섯 다듬기

영농단 밭에 풀 매러 갔다 왔는데 의외의 수확. 바로 표고.
엊그제 왕창 쏟아진 비로 쑥쑥 자랐다. 놔두면 곧 썩을 녀석들. 잽싸게 따 왔다.
저녁, 잘 마르게 썰어서 널어두었다. 지난 번 표고로 만든 버섯탕수가 제맛이던데... 언제쯤?

PENTAX K-x | 2011:05:04 21:44:59

'Thought > 제철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류리 포구, 참새우 철이네요  (0) 2011.05.09
시골생활, 먹는 게 남는 거다~  (0) 2011.05.08
쓴나물 비빔밥, 표고버섯  (0) 2011.05.04
광어 스테이크(?)  (0) 2011.04.19
자생 나물찬 차리기  (0) 2011.04.13
롯데마트 초밥, 그리고 봄 도다리  (0) 2011.04.12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