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주, 허니스파클링, 탁주

HOWTO/전통주 2013. 10. 28. 18:21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약주 (10/28)

생애 두 번째로 빚은 술이다. 단양주 청주.

16일 빚어, 21일 내리고 냉장고에서 일주일 숙성한 오늘.

첫맛은 아주 살짝 과일향이 났다. 이내 혀 끝에선 닷 맛이 가운데선 신맛이, 혀 깊숙이는 알콜의 저릿한 느낌이 올라온다. 슬쩍 들어간 목구멍 속은 기분 좋게 얼콰~하다.

내 손으로 빚은 술이라 더욱 맛난 거겠지만.

SIGMA DP2 | 2013:10:28 18:19:43

꿀쌀(?)음료 허니스파클링

세번째 빚은 막걸리에서 시도한 찌게미 짜기.

청주내린 뒤 물 섞어 막걸리 내리고 남은 찌게미를 꽉 짜서 얻은 3차 음료. 술이라기엔 너무 가볍네. 

짙은 쌀음료다. 물론 약간의 알콜은 있지. 그냥 먹자니 더부룩한 느낌.

3년 묵은 필리핀 꿀통에 담았다. 잘 섞어 하루 둔 다음 먹어보니.

오!!!!!!!!

이런 프리미엄 음료가 있다냐?

곰곰이 혀 주정계로 재 보니 알콜 2~3도는 되겄네.

탁주 (10/29)

막걸리에 약주를 살짝 섞은 하루 뒤.

막걸리 맛으로만은 술이라기엔 조금 싱거웠는데 약주 약간 섞으니 진짜 술이다.

맛있게 새콤하고 톡쏘는 알콜의 저릿한 맛 

SIGMA DP2 | 2013:10:30 18:20:07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