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 찹쌀 단양주 (푸른 곰팡이) 15일째거름. 성공!

HOWTO/전통주 2014. 9. 27. 00:13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9/5 급하게 만든 술

6일 새벽 3시에 부산에 내려가려면 8시에는 자야 하는데 8시에 집에 왔다.

게다가, 아침에 술 만들려고 불려 놓은 쌀도 있다.

아...


급히 쌀을 체에 받쳐 20여분 물 빼고, 재빨리 들통에 쪘다. 한 40분 쪘다. 잘 쪄진 쌀을 다라에 놓고

탕수 2리터와 정수 3리터 하여 5리터 이상의 물을 부어 갈아 놓은 누룩 800g 함께 잘 조물거려 독에 넣고 잤다.


16리터 독 : 유기농찹쌀5 : 물5 : 누룩 0.8


9/8 3일째.

8일 아침, 집에 왔다. 술을 열어 보니 파란 곰팡이가 가득이다. 다행히 악취는 나지 않고 살짝 된장 같은 내음이 난다.

윗 단 곰팡이를 걷어 그릇에 담았다가 물을 섞어 잘 저어두었더니 좀 있다 다시 발효가 되면서 차오른다. 네 시간 정도 두었다가 걸렀다.

술 맞다.


9/13 8일째.

윗막지는 1cm정도다. 조금 두껍군. 힘차게 뽀글거리는 중. 물 적으니 그럴까? 시간이 많이 걸린다.


9/20 15일째. 걸렀다.

쌀이 동동 뜬 모습이 무척 예쁘다. 전형적인 부의주 모습. 아직도 뽀글거리며 발효중이다. 15일이나 되었는데, 단양주로서는 너무 길다.

약간 새콤한 맛도 나지만 확 끼치는 알콜. 강한 단맛. 

얼추 9리터 정도 나왔네. 원래 물이 5리터니까 쌀이 삭은 게 4리터구나.







9/26 약주 떠 내고 물 섞어

깨끗한 약주로 네 병 나온다. 나머지 물 40% 섞어 막걸리로 숙성. 막걸리 양만 6리터 정도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