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10-04 윤회..더 나은 삶이 쓸데없는 이유..

Thought/IDEA 2001. 10. 4. 15:09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생쥐는 이 세상에서 고양이가 제일 무서웠다. 
그래서 멀리서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들려오면 
귀를 쫑긋거리며 하루 종일 집안에서 꼼짝도 하지 않았다. 

어느날 마법사가 생쥐를 가엾이 여겨 그를 고양이로 
만들어 주었다. 고양이가 된 생쥐는 더 이상 무서울 것이 
없었지만, 커다란 개를 만나는 순간 어찌나 무섭던지 
그만 정신을 잃고 말았다. 

고양이가 된 생쥐는 개가 무서워 다시 집안에 갇혀 있게 
되었다. 그러자 마법사는 다시 한 번 아량을 베풀어 생쥐를 
개로 둔갑시켜 주었다. 그러자 개가 된 생쥐는 이번엔 
사자를 무서워했다. 

그러자 마법사는 이젠 마지막이라는 마음으로 생쥐를 
사자로 만들어 주었다. 그때 어디선가 "빵!"하는 총소리가 
들려왔고 사냥꾼이 뛰어 오는 것이 보였다. 사자가 된 생쥐는 
도망치며 생각했다. '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건 사냥꾼이야." 

결국 생쥐를 도와주다 지친 마법사는 사자를 생쥐로 
되돌려 놓았다. 

그리고 마법사는 한숨을 내쉬며 이렇게 말했다. 

"내가 어떻게 해 주든 너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구나. 
네가 생쥐의 마음을 가지고 있는 한 말이다." 

                                         - 인도우화 - 

윤회,환생과 우주인을 믿는 사람들은 나중에 그런 높은 세계에서 태어나기를 바라지요. 하지만... 

지금 우리의 삶이 확실히 높은 삶입니다. 그지만, 지금 우리들은 이 삶에 불만을 가지지요.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