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06-24 호오장에게의 질문과 호오장의 답변 (펌)

LOG/둔대1기(00-03) 2001. 6. 24. 15:00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한국의 독자라는 질의응답★

무명암의 HP안의 , 서적 소개의 http://www.age.ne.jp/x/mumyouan/e/eobk.html (으)로 소개되고 있는 책 중, 현재상으로부터 7권까지는 한국어에 번역되어 한국에서 출판되어 있습니다.
아래의 두개의 질의응답은, 한국의 독자인 (분)편으로부터 전해진 질문에 코멘트한 것입니다.


질문 제일편
Q1
■수행을 통해, 마음을 치료할 수 할 수 있습니까?
정신 불안정, 대인 공포증, 빨간 얼굴증, 패닉증, 말더듬이 등은, 한국에서도, 정신과에서는 완전한 치료를 할 수 없기 위해, 약물 치료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수행이나 다른 방법으로 성과를 올릴 수 있습니까?

↑【에 대하는 (분)편 호오장으로부터의 회답】↓

이 질문은, 무명암에게 향해야 할 것이 아닙니다.

그러한 심리학의 분야에서, 환자를 치료하거나 또는 속이거나 하는 카운셀러는, 세계에, 많이 있기 때문에. 이 질문은, EO스승이 가르치기에는 전혀 관계가 없는 화제입니다.

왜냐하면, EO스승은,
「원래, 인간의 마음의 구조 그것이 병적이다」라고 말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마음은 결코, 궁극의 안심의 상태로「개선」되거나 하지 않습니다.
「마음이라는 것은, 원래, 안심을 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누구인가가 되었다」같게 믿어 버리거나 「자신이 했던 것이다」라고 생각하거나 사람 (위해)때문에다」라고 말하면서, 자신때문에 무엇인가를 하는 것이,마음의 에고가 가지는 성질입니다.

그리고, 마음이라는 것은, 원래로부터 「자신을 만족 시키기 위한 욕망」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것이 비록, 신앙이라도, 깨달음에의 수행이라도, 세계 평화 (위해)때문이라도, 결국은 그것은 「자신의 에고의 만족을 위한 욕망」입니다.

그러므로, EO스승은 「마음 그것의 죽음」을 말했습니다.

마음 그것이 사라지면, 심리적인 근심 그것이 모두 사라질테니까. 그러나, 그 방면은 결코 일반의 사람의 사회 생활이나, 단순한 신에의 신앙을 위한 길이 아닙니다.

그 「길」은, 욕망과 에고와 자신의 신앙이나 믿은 것 모든 것을 전부 버리고 싶어질수록에, 욕망이나 신앙을 완전하게 산 사람만이, 「마지막에 목표로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니까, EO스승이 말하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수행이라는 것은, 「마음의 자기 개선에의 의지 」도, 전부 버린다고 하는 과정입니다.

진정한 수행이라는 것은, 「목적의 일절을 버리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것은 목적을 달성하는 것만을 목표로 하고 있는 에고에 있어, 그것은 
「자신이 죽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EO스승의 길은 「보통 사람들」에게는 필요 있습니다.
보통 레벨의 정신적인 불안은, 그 개개의 , 각각의 원인을 「스스로 밝혀 내며」, 개선하면 좋은 것뿐 입니다.

아무것도, 보통 인생의 고민을 위해서(때문에) EO사의 가르침이 있는 것은 없기 때문에. 다만, 자신의 마음의 치료를 의사에 의지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물론 당신에게는, 협력자나 친구는 필요할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의사나 카운셀러에 의지하므로 없고, 자력으로 해야 합니다.

Q2

■EO사가 체널링에 의해 역대의 성인들을 만났다고 말하고 있습니다만, 그러한 현상이 큰 깨닫음 후에 일어난다는 것은 정말이예요?
또 EO사의 큰 깨닫음 후의 일상 생활은 어떠한 것이었습니까?
체네링 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세요.


↑【방참으로부터의 회답】↓
이 질문을 한 사람은, 무엇에 흥미가 있습니까?
체널링의 일은, 채널러에 물어 주세요.

또, EO스승의 일상 생활은, 전혀(완전히) 보통 사람과 서로 달랐습니다.
불통에 사회로 일해, 웃을 때에는 화냈습니다.
특별히 사람에게 상냥했던 것이기도 하지 않습니다.
또, 반드시 사람들에게 안심감을 주는 것이기도 하지 않습니다.

「진정한 큰 깨닫음자들은, 조용하게 눈에 띄지 않게, 보통으로 살아 있다」라고
자주(잘) EO스승은 말하고 있었습니다.

다만, 유일, EO스승이 보통 사람과는 차이가 난 것은, 스승은, 미래나 과거나 우주나 신이나, 인생의 목적이라고 한 것으로부터는 완전히 자유롭고, 항상, 지금의 이 일순간을, 스승이 받아들이고 있던 것입니다.

아무것도 이상도 신앙을 가지지 않고 , 다만, 의 「지금만」의 안에 살아 죽은 것입니다.

이것은, 말만을 (들)물으면(자), 매우 단순한 (것)일과 같이 생각합니다만, 이것이 「목적을 달성하는 것」인 만큼 해인가, 인생의 의미를 가르칠 수 없었다 많은 사람들에 있어, 가장 곤란한 (일)것인 것입니다.

즉, 저희들은, 다시 한번, 아이와 같이 안 되면, 아무리 무엇을 수행해도, 어떤 능력을 몸에 익혀도, 결코 안심은 할 수 없고, 무엇 하나도 즐길 수  없다고 하는 것인 것입니다.


Q3

■ 책을 읽으면, EO스승은, 자신이 이제(벌써) 우주에 존재할 필요가 없을 때, 또는 제자의 의식이 성숙 했을 때가 자신이 죽을 때라고 말하고 있습니다만, 성인에 있어, 물리적인 죽음도, 어느 정도의 통제가 효과가 있는 것인가 알고 싶습니다.



↑【방참으로부터의 회답】↓

어느 정도까지 깨닫은 사람은, 물리적인 죽음 뿐만이 아니고, 탄생(전생)도 의지로 결정하는 것 같습니다. 그 모습은, OSHO의 책 등에도 쓰여져 있습니다.

그러나, EO스승은, 임종에 대해서는, 저희들에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고 타계했습니다.  
다만, 

「 나는, 이제(벌써), 언제 죽어도, 상관없다. 왜냐하면, 제자가 성숙 하는 것을 기다릴 필요도 없을만큼, 나는 모든 목적이라는 것으로부터 자유로운 몸. 그러므로, 언제 죽을까는, 제자나 사람들 (위해)때문에가 아니라, 그것은 내가 스스로 결정한다」

라고 저희들에는 말하고 있었습니다.

이것은, EO스승의 책에 쓰여진 EO스승의 말과는 모순될지도 모릅니다만,

나(방참)는, 그처럼 EO사로부터 (들)물었습니다. 

               ●●● ● ●●

그런데, 마지막에, 여러가지 질문 되는 독자인 여러분에게 하나의 메세지를 나(방참)로부터, 써 둡니다.

◆ 사회적 달성이나 권력, 개인적인 연애나 신앙, 그리고 자신의 병이나, 마음의 불안한가들의 해방을, 사람은 인생의 목적으로 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것을 위해서(때문에), 사람은, 다음과 같은 프로세스를 만들어 냅니다.


1=현재의 자신에게로의 불만
2=그 불만으로부터 해방되기 위한 행동이나 학습
3=그 결과에 만족 하려고 한다
4=안심해 자리잡는다

그리고, 어떤 수행이나 사회적인 일이나 즐거움의 프로세스도, 반드시 이 1234의 차례로 생각해 버립니다.

그런데, 여기서, 여러분에게 나부터, 4개의 질문이 있습니다.

여러분은, 언제라도 「 나는 자신에게 좀 더 만족하고 싶다」라고 합니다만,

그럼, 당신은,

1/「어째서 만족하고 싶은 것입니까?」
2/「만족한 뒤는, 어떻게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까?」
3/ 도대체, 인간은, 「무엇을 위해서 만족을 하려고 합니까?」
4/「만약 인간이 만족하지 않았으면, 어떻게 됩니까?」

「만족을 하고 싶다」라고 말하는 마음의 상태를 자주(잘) 관찰해 보세요.
진정한 만족하다고는, 큰 쾌락이 그곳에 있는 것은 않고, 큰 신비 체험이 그곳에 있으므로도 없습니다.

진정한 「보편적인 만족」이란,「어떤 (일)것에도 불만을 느끼지 않는 상태」의 일(것)입니다.

그것은, 만족 할 수 있는 즐거움이 그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불만이 일절 없다」라고 하는 상태 그것의 (일)것입니다.

그것은, 당신이 얼마나의 것을 얻거나 가지고 있을까는 아니고, 당신의 목적 의지가, 얼마나 공허하게 되어, 그 결과적으로 마음이 조용하게 되어, 에 세계나 자신을 수락 게비례해 느껴지는 「안심감」의 일(것)입니다.

그것은, 어딘가 다른 장소나, 다른 자신을 찾지 않아도, 행복이나 안심은, 「지금 여기에 잘 있다」라고 하는 체험입니다.

그러나, 사람은, 「지금의 자신과는 다른 것」이 되지 않으면 안심은 결코 오지 않으면 믿어 버립니다.

그러나, 거기에 는, 실은, 매우 큰 원인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런 이야기를 해 봅시다.

당신은, 「자신이 최고에 만족한 상태라는 것은 어떤 상태인가?」(을)를, 분명히,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이미지 할 수 있습니까?

하면(자), 당신은, 자신이 지금까지의 인생으로 경험했다 「작은 행복감」 「작은 만족감」 「작은 안심감」이, 좀더 좀더 「크고, 강해진 것일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즉, 저희들은, 진정한 안심이라는 것은, 지금의 당신에게는 「미지인 것」일 것인데,
「그것은, 이다 만큼, 이런 것일 것이다」라고 이미지 해 버립니다.
예를 들어, 큰 상처난 (것)일이 없는 당신은, 타인의 큰 상처의 아픔을 알 수 할 수 없지 않습니다.
거기서, 당신은, 자신이 지금까지 경험한 작은 아픔을 「확대」해 보고 그 외인의 아픔을 이미지 할 수 밖에 할 수 없지 않습니다.
이것으로 똑같이 해, 당신이 미래에 기대하고 있는 행복감이나, 안심감도, 지금까지의 당신 자신의 경험의 기억이나, 타인을 보고 있고 당신이 질투를 하거나 한 기억으로부터 만들어진 「환상」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런데, 저희들이 무언가에 만족하기 위해서는, 우선 불만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식사를 해 「안심한다」위해(때문에)는, 무엇보다도, 우선 공복이라고 하는 근심이, 생물에는 있습니다. 

하면(자),

1=공복의 불만 
2=먹는 행위 
3=만복 
4=안심

(이)라고 하는 차례로, 그 식욕을 처리합니다.

이렇게 해서 저희들은, 어릴 때부터, 자신의 「식욕이나 성욕」이나 「소유욕」을 만족 시켜 왔으므로, 「궁극의 안심」도, 반드시, 그렇게 손에 넣을 수 있는 것이다, 라고 믿어 버립니다.

●그러나, 안심을 위해서(때문에) 무엇인가를 해야 한다고 하는 (것)일 그것이, 안심과는 모순됩니다.

안심을 위해서(때문에), 무엇인가를 하는 것은, 결코 안심은 할 수 없습니다.

안심이라는 것은, 「최초부터 그곳으로 불만이 없다」라고 하는 상태안에 밖에 있습니다. 즉, 불만을 가진채로 안심을 달성 하려고 해도, 불만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 그 (것)일 자체가, 안심이 태어나지 않는 최대의 원인인 것입니다.

그러니까 진정한 수행이라는 것은, 「불만의 대상을 채우는 것은 아니게」, 「불만 그것을 지워 없애는 것」입니다.

이것을 알기 쉽고, 돈에 비유하면, 자신이 가지고 싶은 것뿐 의 돈을 「얻는 것으로 만족한다」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돈에의 욕망 그것이 없어지는 것으로, 목적 의식으로부터 해방되어, 안심 한다고 하는 것인 것입니다.

다만, 비록, 그렇게 되어도, 그 후, 당신이 돈을 손에 넣지 않는다고 한다는 일이 아닙니다. 당신이 얻으려고 하지 않는데, 만약 자연스럽게 돈이 왔다면, 그것은 그래서 받아 사용한다, 라고 하는 것입니다.

다만, 당신으로부터 돈을 요구해 찾는다고 하는 (것)일은, 이제(벌써) 하지 않게 됩니다. 

● 인간을 포함해, 모든 동물이나 생물들은, 공복이라고 하는 근본적인 「불만」을 채우기 위해서(때문에), 음식을 찾고, 그리고 먹어 만족해, 마지막에 안심해 잔다, 라고 한다는 기본적인 프로세스를 학습해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탓으로, 정신적인 만족이나 안심도, 반드시 그처럼 해 찾아 손에 넣을 수가 있을 것임이 틀림없다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을 찾거나 자신의 있는 곳을 찾거나˚ 무엇인가의 명상 수행을 하거나 능력을 개발 하려고 하거나 혹은, 카운셀링을 받거나 합니다.

그러나, 궁극의 안심이나 만족하다고는, 그것을 요구하지 않는 (일)것안에 서로 마십니다. 이것은, OSHO도, 항상 말하고 있던 진리의 기본중의 기본입니다.

● TAO나 선이나 EO의 가르침이, 매우 독특한 것은,

거기에는, 실은, 프로세스라는 것이 없다고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곳에 프로세스가 있는 것은, 절대의 것이 아닙니다. 프로세스가 있으면, 거기에는 시간과 공간과 「인과 관계」가 있습니다. 

즉, 무엇인가가 원인의 , 그 결과적으로 나타난 것은, 절대의 것이 아닙니다.
무엇인가를 하지 않으면 안심할 수 없기 때문에 하면(자), 그것은 절대의 것이 아닙니다. 

즉, 진정한 절대 안심안에는, 시간과 공간은 없습니다.

즉, 거기에는 프로세스도 없고, 대상도 없고, 시간도 없고, 거리도 없고, 그것은, 지금, 여기에만 있다고 합니다.

다만, 그것은, 「당신안」에 있으므로도 없고, 「타인」이나 「도사」 (안)중에 있으므로도 없고, 또 「자연」이나 「우주」 (안)중에 있으므로도 없습니다.

그것은 「어디에라도 있는 것」인 것입니다. 

그러니까 「어디에 있다고는 말할 수 없다」 것입니다.

또, 「언제, 있는 것인가?」라고 하면, 그것은 미래에 있는 것은 없습니다.  그럼, 「그것」은, 어떤 것입니까? (이)라고 (들)묻으면(자), 「그것」은, 「어떠한 것」이란 표현을 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당신이라고 하는 주체」가 그것을 봐 「이것이 안심이다」라고 하는 식으로 「대상에는 할 수 없다」로부터입니다.

만약, 당신이 「이것이 안심이다」 「이것이 진리다」 「이것이 부동의 의식이다」등이라고 「대상」이라고 해 그것을 보면(자), 그 때에, 이제(벌써) 당신은,「보는 당신」과「볼 수있던 당신」이라고 하는 두개의 부분에 분열해 끝.

그러나, 진정한 안심에는, 시간의 분열도, 공간의 분열도 없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절대의 안심」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세계나 신앙, 즉 「일절의 사고」가, 한 번은, 완전한 「무」가 될 때까지 파괴되어 버리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러므로, 크리스트교적인 서양에서는 결코 신앙하지 않는 「무」 「허무」를 동양에서는, 「길」이라고 해 말해 왔습니다.

무라고 하는 것은, 그곳으로부터는, 전연 아무것도 태어나지 않는 것 처럼 생각되고,
무는, 마치 자신의 모든 것을 죽이려고 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므로, 많은 사람이, 그 「허무」로부터 도망치기 위해서(때문에), 명상 수행이나, 사랑이나, 신이나, 일이나, 권력이나, 돈, 그리고 행복이나 만족을 추구해, 계속 괴로워합니다.
그렇지만, 그것은, 결국은, 자신이 「무=마음의 죽음」으로부터 도망치고 있을 뿐(만큼)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반대로 그 「무」로, 자신의 일절의 사고를 파괴하는 것으로, 분열과 불만으로부터 해방된 「다만 있는 상태」에 돌아오려고 하는 것이, 선, TAO, EO의 가르침의 본질인 것입니다.

2000   9/8  방참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29]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