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로, 나물비빔밥

LOG/12~13 2012. 4. 2. 22:45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비빔밥, 그리고 난로

오늘 한의원에서 돌아 오는 올림픽대로는 호우중. 봄비가 아니라 장마비다. 그에 걸맞게 속시원하기는 하나, 어제 밭 일구고 씨 뿌린 분들은 걱정도 되겠다. 

벌써 봄날은 온 것 같지만 집에 들어오면 꽤 추워 난로를 폈다. 집에는 어머니, 영희씨에게서 온 나물이 그득. 그래서 오늘 메뉴는 비빔밥이다.  경아가 비빔밥 준비하는 동안, 나는 난로를 피고 지난 주 사서 삶아두었던 꼬막을 깐다. 이 꼬막, 김치냉장고서 일주일 있었더니 약간 맛님이 출발하려고 하는데 가까스로 잡은 거다. 비빔밥에 넣으면 괜찮을 것 같아 하염없이 깠다.

느티나무를 잔뜩 쌓은 난로불은 이내 매섭게 화끈거린다. 난로벽에 붙은 타르가 타는 아름다운 불꽃놀이.

햇반 두 개 데우고, 나물 이것저것 넣어 가위로 싹둑싹둑 자르고, 순창에서 사온 매실 고추장 한숟가락 반과 생협 참기름 살짝. 산마을학교에서 한정수샘이 가져오신 계란 두개 더해 네개 부치고 깐 꼬막 듬뿍 뿌리고 그 위에 참깨 솔솔 뿌려 끝.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비빔밥을 보았나. 


'LOG > 12~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04/25 현장학습, 부천만화박물관과 아인스월드  (0) 2012.04.27
찰스, 마지막.  (0) 2012.04.03
난로, 나물비빔밥  (0) 2012.04.02
숙원사업. 2층 대정리  (0) 2012.04.01
나무 정리 대작전  (0) 2012.03.11
2012년 3학년 학급 환경정리 (2/27~3/9)  (0) 2012.03.10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