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먹고 달라진 점

Thought/IDEA 2012. 2. 21. 00:40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등산 하는 데 힘이 안든다.

젊어서 등산을 무척 싫어했던 나. 학교에서 등산 간다고 하면 거의 안 따라 가거나 툴툴대거나 했던 나. 당연히 조금만 올라가도 숨이 턱까지 차올랐다.

"뭐하러 저리도 산에 갈까?"

30대를 지나가면서 내가 산에 간다. 숨이 차오르긴 하지만 예전처럼은 아니다.

그 이후, 담배를 멀리한 뒤 2년이 지나면서 이젠 산 오르는 것이 좋아지고 힘이 안든다. 2년 전 마니산에 오르면서 중턱까지 갔다가 정수사로 내려오는 길. 이렇게 생각했었는데

'이 길 무척 가파르네. 다시 이쪽으로 올라오게 되면 힘 깨나 들겠는데?'

그런데 얼마 전 마니산을 연달아 두 번 다녀 왔다. 영농단에서, 학교에서. 둘 다 정수사 코스로 정상까지 가는 길. 정수사에서부터 펄펄 날아서 중턱까지 단숨에 올랐다. 너무나 이상한 경험이다. 숨이 당최 차지 않는다. 절연의 효과인지.

기록하는 습관이 생겼다.

일기를 거의 안 쓰던 나. 청소년기와 대학생 시기 동안을 지나며 일기가 월기가 되고 연기가 되는 일이 흔했는데. 홈페이지를 운영하면서 그나마 좀 썼다. 가끔씩 홈페이지에 내 의견을 쓰거나 느낀 점을 쓰거나 했다.

그런데, 작년부터 변화가 왔다. 일기를 쓰고 있는 나.  이유는?

생애 최초로 저학년을 맡은 충격, 그리고 여행가서는 모든 일이 생생하게 기억나는데, 현실에서는 당장 어제 일도 잘 기억 못하는 내 저질 기억 때문이다.

하루하루를 여행자처럼 살아봅시다! 라는 다짐을 한 지 얼마 지났더라? 다짐을 했던 때는 아직 확신이 없던 것 같은데 지금 돌아보니 점점 여행자가 되어 가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당연히 여행지에서 일기를 쓰듯이 일기를 쓰는 나.

이런 변화가 모두 저절로 왔다. 매우 신기하다. 나일 먹어가면서 하나하나 즐거움이 많아지는 듯.

'Thought > IDE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접 기른 토마토  (0) 2012.07.03
한 눈에 보는 녹색당 정책!  (0) 2012.04.04
나이 먹고 달라진 점  (0) 2012.02.21
학교폭력, 무엇이 문제인가  (0) 2012.02.16
학교에서는.  (0) 2012.02.10
2월 5일. 경기 녹색당 창당대회!  (0) 2012.02.09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