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대 볶음, 또는 야채 볶음

LOG/고창(09-12) 2011. 12. 6. 20:58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먹다 남은 강화도 토종 순대가 있다.
우리가 기른 배추와 생협의 마늘, 양파,양배추,족발이 있다.
한번 볶아 보자.

양파와 마늘은 잘 볶이도록 얇게 저미고 네모썰기 해 두고,
배추 적당히 세로로 잘라 가로로 세등분하여 두고,
양배추 잘게 채 썰듯이 썰어 두고
샘표 목포 낙지볶음 소스와 생협 물엿 준비

프라이팬 가열한 뒤 올리브유 두르고 마늘, 양파 투입. 향기나게 볶기.
약간 볶다 양배추 투입하여 볶고
30여초 볶다 배추 투입하여 볶는다. 계속 볶는데 숨은 잘 안 죽네.

기름 모자란 듯 하여 쫌 더 보태고
목포 낙지볶음 소스 투입하여 본격적으로 볶는다.
아직 프라이팬 수북한 야채들.

좀 볶다  보니 수그러들면서 아래가 타는 것 같길래 물엿+물을 추가하여 볶다가 순대를 넣었다. 순대는 살짝 김만 쐬려는 속셈.
다 볶아 졌지만 보기에는 안 좋다. 먹기도 싫을 정도. 맛은 좋지만.

순대 쫌 먹다가

어제 먹다 남긴 족발 넣고 다시 볶는다. 족발에 든 캬라멜 때문인가? 때깔이 안동찜닭스러워진다.

삼탄으로 생혐 족발 석석 썰어 넣어 다시 볶았다. 더욱 더 멋진 때깔.

생협 족발은 고품격스러우나,
돼지 냄새는 명확하다. 이 정도는 나야 정상일게지. 암.

'LOG > 고창(09-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작을 패다  (0) 2011.12.26
엔진톱 안내판 (가이드바) 일일 정비  (0) 2011.12.14
순대 볶음, 또는 야채 볶음  (0) 2011.12.06
엔진톱 사용기(나무를 하다)  (0) 2011.12.04
새 엔진톱  (0) 2011.11.27
단수. 재난 대비훈련 (10/4~10/7일 기록)  (0) 2011.10.07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