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이네와 함께 김포

LOG/둔대2기(06-08) 2008. 9. 5. 22:46    Print Friendly Version of this pagePrint Get a PDF version of this webpagePDF
임혁이네가 김포 집에 왔다. 동주는 강화도 수련원으로 여행을 갔고 동호랑 유경씨와 함께. 하지만 아직 집은 정리가 안된 상태. 놀러 온다고 뭘 그렇게나 많이 준비 했는지. 먹을 것을 바리바리 싸 들고 왔는데 준비하는 데도 꽤 시간이 걸렸지 싶다.
너무 늦게 도착한 탓에 강화별미 밴댕이 회는 못 먹었지만 유경씨가 싸들고 온 쇠고기로 푸지게 먹은 날.  동호의 재롱이 유난히 귀엽다.
사진 보고 있는 해안이는 꺄르르~ 넘어가네. 동호 넘넘 귀엽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먹고 술자리에 임혁이의 살짝 가부장적인 모습도 본 날.

헤이 임혁,

외부에 비치는 모습이 너무나도 성실하고 충실하다면 아무래도 가정엔 좀 소홀하게 되지 않겠어?  맘을 헤아리기도 힘들 거고.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거라면, 옆에 있는 바로 그 사람이란 거 알지? 같이 늙어 갈 가장 친한 동지.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