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 14

1.31~2.1 연천,화천,춘천

앨범 : 바로가기 1/31 호로고루, 고랑포구역사관, 군남면옥, 그리팅맨, 신탄리역, 직탕폭포, 송대소 단양에서 돌아와 하루 잠깐 집에서 쉬고 곧바로 연천으로 향했다. 호로고루 역사관이 개관했고 재미있는 것들이 많다고 했다. 오랜만에 가 본 호로고루 성(임진강의 옛 이름이 호로하. 고루는 한자로는 옛 보루.)에서는 고구려와 신라의 각축을 보여 주듯 성의 겹겹이 고구려 양식과 신라양식이 섞여 있어 재미있다. 고구려 양식은 현무암으로, 신라는 편마암으로 만드는데 주변에 흔한 현무암을 두고 멀리서 편마암을 가져 온 까닭은 다공질인 현무암을 다르는 기술이 신라기술자에게 부족해서였다고 한다. 사람들이 꽤 많이 찾고 있고 성으로 접근하는 경로도 새로 정비 중이다. 조만간 핫플이 될 예정. 성에서 멀리 보이는 고랑포..

TRAVEL/국내여행 2021.02.28

교실용품 구입

교실에 잡동사니 정리함 프로메이드가 있는데요, 파티션들이 어디로 갔는지 사라져서 정리가 엉망이었습니다. 아크릴을 잘라다 쓰면 쉽지 않겠고, 뭔가 투명하고 두께감 있지만 잘 잘리는 재질이 필요했는데요, 우연히 일광문구에서 링카드 스탠드 리필홀더를 보고 이거면 되지 않을까 해 구입해 왔습니다. 그 외 학급에 필요할 만한 몇 가지도 구입했습니다. 링카드 스탠드 리필홀더는 두꺼운 투명지와 얇은 투명지 사이에 유인물을 끼우게 되어 있어요. 얇은 투명지를 제거하고 두꺼운 투명지를 102mm * 40mm 크기 작두로 재단해 보니 엄청 잘 잘리고 꽤나 정확하게 맞습니다. 와우. 숙원사업이었는데. 조금 얇은 듯 하여 두 개를 겹쳐서 파티션으로 쓰니 아주 좋은 연질 플라스틱 파티션이 되었습니다. 아크릴지의 두께가 1mm이..

HOWTO/생활기술 2021.02.25

2.13~14 여수, 벌교, 광주, 담양

하멜기념관 - 오포대 - 고흥 섬드라이브 - 보성식당 - 벌교 홍교 - 해안이 광주집 하멜기념관 하멜이 일본으로 도망치기 전 3년을 보냈던 곳이 여수다. 하멜을 담당했던 여수 전라우수사 이도희는 하멜의 처지를 불쌍히 여겨 극진히 대우했고 은근히 배를 타고 도망칠 수 있다는 언질까지 준 것 같다 한다. 일행이 돈을 벌어서 배를 살 수 있게 해 주었고 이후 부임한 전라우수사는 이들을 다시 괴롭혔다고 한다. 배가 준비된 하멜 일행은 꽃놀이 하는 척하면서 배에다 모든 짐을 싣고 야음을 타 일본으로 도망쳤다. 하멜 기념관에서 구한 하멜 관련 자료. 행적 등등 https://sites.google.com/unyu.es.kr/2021-0217/ 하멜 기념관은 생각지도 않은 대박이다. 하멜이 생생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

TRAVEL/국내여행 2021.02.21

2.12 통영 서피랑,세병관(통영 통제영) 여수 오동도

서피랑(서포루) - 세병관(통제영) - 여수 오동도 서포루 서피랑 동피랑 서피랑 할 때 '피랑'은 벼랑의 경상도 방언이라고 한다. 서피랑의 정상엔 서포루라고 하는 누각이 있다 동포루 서포루 북포루 세계의 누각이 통제영을 둘러싸고 있는 모습이다. 서포루에서 통제영을 바라 보니 매우 멋진 건물들이 있다. 서포루를 내려와서 통제영으로 갔다. 설 연휴기간 입장료가 무료다. 통제영의 가장 중심 건물 세병관은 매우 웅장하다 경회루와 여수진남관과 더불어 가장 바닥 면적이 넓은 건물이라고 한다 세병관이라는 팻말이 거대하게 위압한다. 세병관은 국보 305호로 지정되어 있다 참고로 여수의 진남관은 국보 304호 다 이런 건물들의 경우 바닥 짜임 이라든가 기둥에 주춧돌 메움이 매우 자연스럽게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일..

TRAVEL/국내여행 2021.02.21

2.11 부산 산복도로 감천문화마을 거제, 통영

부산 산복도로 - 감천문화마을 - 송도케이블카 - 암남공원 - 거가대교 - 거제 매미성 - 강구안통영시장 - 동피랑 주차장관리원이 출근하기 이전인 7시 40분에 나왔는데 관리인은 더 먼저 나왔다. 아마 명절을 전후해서 손님들이 많이 와서 차들이 많이 주차되어 있었기 때문에 일찍 나온 듯하다. 밤새 주차비 1만원 지불했다. 산복도로를 통해 부산을 관통 하기로 했다. 옛 기억 살려 성지곡 수원지에 들렀다 갔다. 아시아드 주변은 완전 새 모습. 어린이회관 이후 연산동까지는 옛모습. 범일1동 행복센터로 이동 후 산복도로로만 택해 투어를 했다. 중간에 영주 하늘 눈공원에서는 아파트 10층 정도가 평지와 맞닿는 경험도 했다. 중앙공원, 민주공원 지나고 보니 벌써 예전에 자주 갔던 영도다리 위치를 지난 것 같다. 산..

TRAVEL/국내여행 2021.02.21

♣ Anakiis 여행로그&앨범 ♣

:: 2001~2020 여행 앨범 :: 2001~2020 여행로그 2017 북유럽과 하와이 2017 폴란드-핀란드 앨범 2017 하와이 앨범 2017 북유럽 디자인 미술관 여행 (제작중) 2016 CANADA 2016 CANADA Album 8/1 Taipei - Vancouver 8/2~3 with Roy&Becky (Vernon ) 8/4~6 with Evie's Family (Edmonton) 8/7 Banff N.P / Icefield Parkway 8/7~8 Jasper Pocahontas , Wabasso camp 8/9~10 Blue river camp 8/10~11 To Vancouver - Seattle 8/12 Seattle 8/13~15 Vancouver Around 2016 PHIL..

TRAVEL 2021.02.17

2.10 부산

금정산성 북문 - 누나집 - 기장 이모님네 - 아버지 안평원 - 누나집에서 저녁 2/10 금정산성 북문. 부산 국가지질공원이다. 토르(돌기둥) 이 북문과 원효봉 사이였는데 못 찾다가 돌아올 때쯤 찾았다. 북문까지 가는 길은 일반 도로에서 임도로 진입해서 임도 중간 쯤 2차 차단기가 있었다. 영화 찍으면서 인공눈을 뿌려서 그걸 치우고 계신다. 차단기에서 주차후 북문까지 1.4km. 북문 옆에는 국가지질공원 관리 사무소가 있다. 원효봉까지는 0.8km 부산대 앞길.많이 달라지고 예전에 노래하던 카페는 찾을 수 없다. 자주 가던 실비 술집도. 주변에 있던 승화 고기뷔페에서 점심 먹었다. 중국인이 운영하는 곳인데 우삼겹, 갈매기, 닭갈비, 곱창 등등이 비교적 담백하여 어제 방어진에서 먹었을 때와는 많이 달랐다...

TRAVEL/국내여행 2021.02.16

2.8~2.9(월,화) 안동,포항,울산

병산서원 - 하회마을 - 만휴정 - 청송국가지질공원 - 양동마을 - 포항죽도시장 2/8 병산서원 - 하회마을 병산서원으로 향하는 길은 비포장길이었다. 다른 곳에서 접근하는 길도 없다. 병산서원 외곽 500m에 차를 세우고 걸어들어가는데 너무나 춥다. 가는 길 가 강의 풍광을 정면으로 막고 세워진 기분나쁘게 검은 건물 때문에 눈살 찌푸렸다. 병산서원은 고즈넉하다. 서원 몇 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새로이 단장 중이다. 별 크게 볼 것은 없어서 휘돌다 나왔다. 하회마을로 이동했다. 역시 외곽에 세우고 입장료를 내고 셔틀을 탄다. 코로나로 대부분의 활동이 중단되었고 찾는 사람도 그리 많지 않다. 류성룡의 집터엔 원래 검소했던 선생의 초가 가옥을 헐고 후손이 새로 지은 큰 기와집이 있다. 아무런 행사도..

TRAVEL/국내여행 2021.02.10

경상북도 먹거리에 대한 오해와 새로운 이해.

'경상도 음식은 맛없다' 라는 편견. 나도 갖고 있었다. 이번 여행에서는 맛집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그런데... 풍기 하나로 마트 맞은편 황토골 인삼불고기에서 육개장(8.0)과 함흥 물냉(7.0)을 시켰다. 약간 짜지만 정갈한 반찬 몇 가지 나왔는데 특시 반찬 중 가자미가 발효된 듯 내 입맛에 안 맞는다. 경아씨는 잘 먹는다. 냉면과 육개장이 나왔다. 그런데 아니! 물냉에 고명으로 올라가는 고기 두께가 1cm는 된다. 다른 냉면집의 서너 배 두께다. 육수는 짐짐~하고 육향이 짙은 정통육수. 면은 정통함흥면. 고명으로 올라간 달걀도 맛이 뛰어나다. 육개장도 푸짐하게 들어간 고기의 맛이 혀를 때리고 육개장의 육수는 기본 베이스가 냉면과 일맥상통한다. 무슨 조선시대 양반댁에서 만들어 접대하는 냉면과 육개장..

TRAVEL/국내여행 2021.02.07

2.7(일) 봉화, 안동. 독립운동의 고장

봉화시장 - 이산서원(준비 중) - 무섬마을 - 임청각 - 월영교 봉화시장과 이산서원, 영주시장의 공공미술 아침, 주방에서 커피를 내리고 주방에 준비된 국화꽃을 넣어 국화차를 만들었다. 조금 많이 넣었나 싶다. 10시경 마당에 나와 계신 관리자분께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봉화송이식당에서 맛있는 아침을 먹고 봉화 시내 들어 가니 봉화 장날이다. 더덕,도라지,문어,두부 등등. 두부를 사려고 줄 서 있는 사람들. 무쇠솥 그득한 그릇점. 가격 계도 나온 공무원들, 국산 뻥튀기 사러 온 사람들의 줄 등등, 이곳의 시간은 2000년대 이전 느낌이다. 청량산 가다가 도저히 등산은 무리일 것 같아 영주 시내로 여정을 바꿨다. 가다가 영주 파머스마켓에서 막걸리 두개 사서 나왔다, 이산서원은 새단장을 준비 중. 아직 문을..

TRAVEL/국내여행 2021.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