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0118

2021 신년 제주 여행 정보모음 1/14일 18:10~19:20 김포출발 1/22일 제주 출발 07:40~08:50 (11:20~12:30 142편으로 지연됨.) 제주닷컴에서 숙소를 예약했다. 평균 1박 35천원선인데 이곳에서 일괄 예약을 하는 것 보다 아고다 등 숙박사이트에서 최저가를 확인해서 예약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 14일 스타하우스(애월) 10평 3만원 15일 힐링팰리스 (애월) 18평, 34000원, 취사 16~18일 아이브리조트 (서귀포중산간) 15평. 102000원. 빌라mj 19일 귤하우스펜션 (남원) 37500원, 독채 20일 제주와요펜션 (조천) 39800원. 취사 21일 MJ호텔(제주) 35000원. 11평. 항공권은 에어부산과 제주항공 두 명 왕복에 85천원. 카약에서 검색해서 모두투어에서 예약. 번호 4197.. 2021. 1. 29.
제주의 김밥, 그리고. 처음 알았다. 제주에 김밥이 유명한지를. 마눌님이 제주 3대김밥 이야기를 하던데, 아무런 감흥이 없다가 다가미김밥 애월점에서 김밥을 사 보고는 생각이 완전히 바뀌었다. 이건 뭐람? 김밥으로 어디까지 할 수 있나 극한을 테스트하는 건가? 제주의 김밥에 관심이 가기 시작했다. 올레길과 오름등반때 가장 좋은 도시락이 김밥일 테니 그 때문에 김밥이 점점 진화한 것 아닐까? 이번 여행에서 김밥에 조금 신경을 써 봤다. 김밥. 밥과 모든 반찬이 한데 어우러진 게 우리의 비빔밥, 그 비빔밥이 섞이기 전 상태를 요오드 풍부한 건강식인 김에 포장한 음식. 김은 음식을 섞이지 않게 하는 식용 포장지의 역할도 하므로 별 다른 과대포장할 필요 없이 호일 하나면 포장준비 끝. 음식 하나 먹는데 드는 환경적 노력을 최소화할 수 .. 2021. 1. 28.
21/1/22 사라봉,대춘해장국 사라봉 - 다가미김밥 - 대춘해장국 - 스타렌터카 사라봉 7시20분 경, 어둑하다. 7시40분 경에 오르기 시작. 계단이 널찍하게 잘 만들어져 있다, 오르는 길에 일제동굴진지가 있는데, 울타리로 막아 놓고서 표지판에는 들어갈 때 주의해야 한다고 써 놓았다. 들어가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아니면 OwnRisk? 그건 좋지만 :) 오르는 길에 토끼 몇 마리 발견, 사람들을 무서워하지 않는다. 내려올 때도 또 발견했다. 손을 내미니 막 다가왔다가 아무것도 안 주니 뒤돌아간다. 꼭대기에 오르면 제주 북부 해안이 좍~ 조망된다. 이곳은 아주 오래된 관광지인 듯, 옛날 스타일의 시멘트 정자와 벤치들도 많다. 운동기구도 많아서, 전형적인 도시공원의 모습이다. 돌아 올 준비 삼성혈에 갔다. 주차료 1000원도 있고, .. 2021. 1. 28.
21/1/21 낙선동4.3성,선흘리곶자왈,서우봉,김녕해수욕장 제주만두김밥 - 낙선동 4.3성 - 선흘리곶자왈 - 순옥이네명가 - 서우봉 - 김녕해수욕장 - 마트로 낙선동 4.3성 함덕해변의 제주만두김밥에서 만두와 멸추김밥, 참치김밥을 주문해 동백동산으로 향하다가 4.3유적지라고 끈 큰 안내판을 보고 들어갔다. 낙선동 4.3성은 토벌대가 초토화작전으로 마을을 불태워버리고 나서 무장대를 방비하고 마을 주민들을 감시하기위해 마을 주민들을 징발해 쌓은 수용소 역할의 성이다. 제주도의 대부분 마을에 축성을 했고 주민들과 유격대와의 연계를 차단하면서 주민들을 효율적으로 감시․통제하기 위해 만들었던 치떨리는 유적지. 선흘리 곶자왈 (동백동산) 다음으로 간 곳은 선흘리 곶자왈 (동백동산)에 갔다. 원래 목적은 동백이었고 잘 보존된 곶자왈 생태도 궁금했다. 큰 주차장에 태양광발전.. 2021. 1. 28.
21/1/20 성판악,민오름,사려니숲길맛보기,거문오름,함덕해녀김밥 뉴남원분식 - 성판악 - 민오름 - 사려니숲길 - 거문오름 - 함덕 해녀김밥 목표는 붉은오름 또는 물오름(성판악 옆)이었다. 하지만, 붉은 오름은 코로나 때문에, 물 오름은 군사,비행시설로 출입이 금지되어 있어서 계속 허탕을 쳤다. 성판악은 아침 일찍부터 한라산을 오르려는 사람들로 주차장이 만원. 어제부터 오랜만에 쾌청한 하늘이라 사람들이 더 많이 온 것 같다. 성판악에서 한라산 등반 하려면 아이젠은 필수다. 아침부터 남원읍의 뉴남원김밥에서 흑돼지불고기,버석야채,고추장멸치 김밥을 챙겨서 일정을 시작했지만 붉은오름과 물오름 트레킹이 좌절되고, 고민하다 절물휴양림근처의 민오름에 올라가 보기로 한다. 민오름 민오름은 사려니숲길 주차장 옆에 있고, 주차장에서 절물 휴양림 가는 길로 600m정도 가면 도중에 오름.. 2021. 1. 28.
21/1/19 이승岳,영천탐방,효돈천,황개해변,망장포구,위미리동백,신천목장감귤 이승이오름 - 예기소 찾아 영천으로 - 황개해변 - 망장포구 - 동백군락 - 신천목장 감귤껍질풍경 이승이 오름 아침부터 엄청 맑았다. 5일 만에 드디어 눈 덮인 한라산 정상이 선명했다. 오늘 올라갈 오름은 이승이오름(이승악). 이승악 오르는 길은 주 도로에서 시멘트포장길로 들어선다. 시원한 중산간의 벌판길을 오르며 왼쪽으로 보이는 한라산 정상의 절경을 즐긴다. 등산로 초입에 신례천 생태탐방로 안내판이 있고 신례천 탐방로와 더불어 이승이오름 안내도가 나와 있었다. 차를 세우고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500m정도 걸으니 이승악 등산로 입구가 나왔다. 계단길에 눈이 녹으며 얼어 버려 계단에 매인 줄을 잡지 않으면 오르기 힘들 정도였다. 의외로 춥지 않아서 자박자박 눈 밟으며 오르니 상쾌하다. 25분 정도 올.. 2021. 1. 28.
21/1/18 고살리숲길,효돈천,안덕계곡,새섬 솔오름 - 고살리숲길 - 하례점빵 - 남내소 - 한결식당 - 오는정 - 안덕계곡 - 강정 - 오는정 - 고향생각 - 새섬산책 1115번 중산간도로(평화로)를 따라 동쪽으로 이동중 솔오름을 발견하여 조금 올라 봤다. 편도 1.5km지만 본격적인 오르막 나오기 전까지 500m정도 오르다가 내려왔다. 중산간 오름은 숲길 같은 느낌이다. 고살리 숲길 고살리 숲길은 효돈천 중류 선덕사 부근에서 시작해 효돈천 중하류 하례리 마을 학림교쪽에서 나오는데 블로그에 보니 차를 가져왔을 경우 왕복해야 하기 때문에 출구쪽에서 시작하면 좋다고 했다, 학림교 부근에 차를 대고 올라가는데 숲길이 아니라 하례리 마을 탐방로 느낌이다. 게다가 비가 오기 시작했다. 차를 타고 상류의 숲길 진입로로 이동했다. 선덕사 일주문이 있는 초입 .. 2021. 1. 28.
21/1/17 추사유배지,단산,송악산둘레길,요망진밥상,용머리해안 추사유배지 - 바굼지오름 - 송악산둘레길 - 요망진밥상 - 용머리해안 작년에 시간이 늦어 못 갔던 곶자왈 도립공원에 갔다. 아무리 봐도 촬영세트같은 느낌이 나는 영어도시를 지난다. 이전에도 곶자왈 공원은 실패. 코로나로 이미 폐쇄 중이다. 단산으로 가는 길에 대정읍성 주변을 지나다 하르방을 보았다. 만이 힘들어 보인다. 대정은 추사 김정희의 유배지였기에 추사 기념관이 있다. 기념관은 세한도를 본따 만들었고 주변에 소나무를 심어 세한도의 운치를 더했다. 기념관은 코로나로 폐쇄. 유배되었던 집을 복원해 둔 곳은 열어 두었다. 기괴한 모습의 단산을 등산하고 송악산 둘레길을 돌고 나서 (글 링크) 송악산 아래 요망진밥상에서 점심을 먹었다. 요망진은 야무진이라는 뜻의 제주어다. 수육과 옥돔튀김을 주 반찬으로 하고.. 2021. 1. 28.
21/1/17 단산(바굼지오름), 송악산 둘레길 '단산 (바굼지오름) 대정에서 산방산 옆을 지나다가 괴물이 엎드린 모양의 기이한 오름을 봤다. 단산, 바굼지오름이라고 한다. 다른 오름들은 봉긋이 솟아 있는데 단산은 거친 느낌이다. 바다에서 솟은 화산인데 분화구 테두리만 남기고 한 쪽이 오랜 시간에 걸쳐 침식된 상태라서 그렇다. 대정향교 옆 등산로는 안전 문제로 폐쇄되고 단산사 옆으로 올라가는 등산로가 정비되었다. (아래 사진 오른쪽으로 올라가는 길이 있다.) 등산화만 준비 되면 가벼운 등산로 오르듯 힘들이지 않게 오를 수 있는데, 다른 오름을 오를 때 구두로도 오를 수 있다면 이곳은 등산화, 최소한 트레킹화 정도는 있어야 한다는 차이가 있다. 천천히 오르내리고 정상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해도 한 시간이면 왕복 가능하다. 네이버 지도에 단산 등산로 입구라.. 2021. 1.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