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공부/맛집리뷰

홍성방 [제주 대정읍]

by Anakii 2012. 6. 29.

대정읍 모슬포항에 있는 홍성방. 매우 유명한 곳이라 합니다. 우리가 도착한 건 5시 25분. 쇼윈도에는 오전 오후로 영업시간이 나뉘어 있고 저녁 영업시간이 5시 30분부터네요. 기막히게 시간을 맞추어 도착하자마자 입장했습니다.


사람들이 속속 밀려 들어 곧 홀이 가득 찹니다. 사람들은 대부분 짜장면이나 짬뽕을 먹는군요. 우린 깐풍육 小(만이천), 볶음우동(칠천), 매운 우동(칠천)을 시켰습니다. 

처음으로 나온 깐풍육. 돼지고기를 녹말에 씌워 튀기고 간장 양념에 무친 것. 파를 주재료로 한 향이 코를 매혹시키고, 촉촉하면서 깔끔한 식감이 입을 만족시킵니다. 최고! 술을 부르는 메뉴. 한라산 소주 하나 시켰습니다.


두번째는 볶음우동. 유니크한 맛.
외국식으로 말하자면, '갈릭페퍼시푸드스파게티'  

느낌이 이탈리아식인데? 면맛도 훌륭하군요.

한참 있다 마지막으로 매운 우동이 홍합 그득한 그릇 위에 게를 얹은 채로 등장했습니다. 

첫술의 느낌은

"맵다! 풍부하다, 해산물이 싱싱하다! "

 

두번째 느낌, 

"깔끔하다. 게나 새우, 홍합 등 부재료의 맛이 아직 살아 있다! "

세번째 느낌, 

"이건 매운 해물칼국수다... 재료의 맛이 싱싱,국물의 맛이 깔끔,담백,칼칼. 면의 맛이 구수. 
이게 칼국수지 짬뽕이냐."


매운 것 잘 못 먹는 처제는 
'정신이 혼미해지는 맛'  이라 합니다만

제 생각엔 '정신이 번쩍 드는 맛'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 홍성방
도움말 Daum 지도

태그

댓글0